상단여백
HOME 연예 TV
김태훈, 추자현에 "나 지우고 새로 시작해라"(가족입니다)

김태훈이 추자현에게 자신을 잊고 새로 시작할 것을 회유했다.

13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 13회에서는 나란히 앉아 이야기를 나누는 김은주(추자현)과 윤태형(김태훈)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윤태형은 김은주에게 "그날 와인이 좀 과했다"고 변명했다. 이에 김은주는 "그거 변명 안되는 거 알지 않냐"고 일축했다.

특히 김은주는 "당신 문제 알고 내가 제일 열심히 한 거 뭔줄 아냐. 당신 공부했다"고 말했다. 그러자 윤태형은 "그렇게까지 노력할 필요 없다. 나를 지우고 새로 시작해라"고 답했다.

이를 들은 김은주는 "잘 끝내야 시작하지. 속성으로만 공부해 봐도 당신이 어떤 세상에서 살았는지 알겠더라"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래도 그건 아니다. 그날 이후로 나 그 방문 열어본 적 없다. 당신은 봐야지. 그게 얼마나 비생산적이고 폭력적인 장면인지 보고 유리조각 하나 없이 깨끗하게 치워라"라고 덧붙였다.

김나연 기자  delight_me@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