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위험한약속’ 김나운 찾아간 오영실 “내 손자 키울 자신 있냐”

‘위험한약속’ 오영실이 김나운을 찾아갔다.

14일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위험한 약속’에는 친권을 빼앗긴 일에 오혜원(박영린) 탓을 하는 민주란(오영실)의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KBS 2TV

집에 돌아온 최준혁(강성민)에게 전후 사전을 듣게 된 민주란. 차은찬(유준서)을 빼앗긴 것도 모자라 최준혁이 오혜원에게 책임을 떠넘기는 현장을 지켜본 최영국(송민형)은 앓아눕게 됐다. 이 가운데 민주란은 최준혁의 유일한 자식일지도 모르는 차은찬을 포기한데 분노했다.

급기야 이 화살은 오혜원에게 향하기 시작했다. 민주란은 “네가 이렇게 만든 거야, 네가”라며 “네가 뒤에서 다 조종했지?”라고 오혜원을 질타했다. 최영국은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한 채 이 광경을 지켜보기만 했다.

한광훈(길용우)은 일을 잘 마치고 돌아온 차은동(박하나)을 따뜻하게 맞이해 주면서도 “앞으로 우리 집안에 어떤 일들이 밝혀지더라고 난 내 집안 사람이라고 그냥 덮고 용서하지는 않을 거다 그게 어떤 일이라고 해도”라고 당부했다.

이 사이 화를 누르지 못하고 최명희(김나운)를 찾아간 민주란은 차은동에게 차은찬을 빼앗겼다고 원망했다. 이어 최명희에게 “아가씨는 자신 있어요? 우리 준혁이 핏줄인 줄 뻔히 알면서”라고 물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