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김나운, 박하나 폭주에 “꼭 이래야겠니?”…박영린→길용우 폭로(위험한 약속)

김나운과 박하나가 날을 세웠다.

14일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위험한 약속’에는 차은동(박하나)과 날을 세우는 최명희(김나운)의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KBS 2TV

최영국(송민형)은 최명희를 찾아와 차은동을 말려줄 것을 부탁했다. 이에 최명희는 “은찬이 친권 가져왔으면 됐지 수술건까지 꼭 파내야겠어?”라며 “우리집안 사람이 됐으면 덮을 줄도 알아야지”라고 차은동을 다그쳤다.

차은동은 “그 수술 사건 때문에 강태인씨 아버님 돌아가실 뻔했습니다. 그리고 그 사실을 알았던 제 아버지는 결국 돌아가셨구요. 그런데도 가정사로 인한 비관 자살이다, 제 아버지를 매도했어요”라며 “이 모든 게 최준영, 어머니 친정에서 한 일입니다”라고 말했다.

또 “전 어떻게든 진실을 알아야겠어요. 그 사람들은 약자들의 목소리 파리 목숨으로 여기는 사람들이에요 그래서 은찮이 생모도 그렇게 희생된 거고요”라고 전했다. 최명희가 “그래서 회장님께 다 말씀드리겠다는 거니?”라고 묻는 말에도 차은동은 “네 어머님께서 친정과 계속 엮어가시겠다면 저도 어쩔 도리가 없습니다. 저는 어머님과 형님, 그리고 회장님 관계가 어긋나는 걸 원치 않고요”라고 자신의 뜻을 밝혔다.

이 가운데 차은동은 배신당한 오혜원(박영린)을 만나 그를 설득했다. 오혜원은 이에 한광훈(길용우)에게 모든 사실을 폭로하기에 이르렀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