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기막힌유산’ 강세정, 박순천 앞에서 오열 “나는 못가 엄마”

박순천이 박인환을 원망했다.

14일 방송된 KBS 1TV 일일드라마 ‘기막힌 유산’에는 공계옥(강세정)에게 무슨 일이 있는지 눈치채고 공소영(김난주)을 추궁하는 정미희(박순천)의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KBS 1TV

갑자기 집에 돌아온 정미희를 향해 공소영은 무슨 일인지 물었다. 정미희는 “너 똑바로 말해 계옥이 어디서 뭐해”라고 말했다. 당황한 공소영을 향해 정미희는 “계옥이 어딨어, 빨리 말해”라고 악을 썼다.

결국 공계옥이 어디있는지 알아낸 정미희는 그곳으로 한달음에 찾아갔다. 손님인 줄 알고 맞이하는 윤민주(이아현)를 향해 정미희는 다짜고짜 “주인 어디있는지 말해”라고 절규했다. 소란에 달려나온 부영배(박인환)에 대한 기억을 떠올린 정미희는 “그때 그 영감님?”이라고 의아해하며 “우리 가게 자주 왔죠? 다 알고 온 거였어요? 나 구경하러 온 거였냐고요”라고 물었다.

성판금(조양자)이 “여긴 어쩐 일로”라고 묻는 말에도 정미희는 “내 딸 어디있어요”라며 부영배의 멱살을 잡았다. 부영배는 “죄송합니다”라고 눈도 마주치지 못했고, 감정이 격해진 정미희는 가게의 집기까지 파손하는 등 분노를 표출했다. 이어 “당신이 사람이야? 돈이면 다냐구”라며 원망을 쏟아냈다.

뒤늦게 나타난 공계옥은 정미희에게 “엄마 미안”이라면서도 “나는 못가”라고 눈물로 호소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