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불청’ 김선경, 김도균 나이 57평생 최대고비에 포복절도

배우 김선경이 김도균 나이 57평생 최대고비에 웃음을 참지 못했다.

14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에는 돼지게임에서 압도적인 존재감으로 올킬에 성공하는 김도균의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SBS

김도균은 팀 대항전으로 돼지게임을 하던 중 최민용과 1대1로 대치하게 됐다. 나이로보나 체력으로보나 최민용이 유리해보였으나 김도균의 체급 앞에서 모든 게 무의미했다. 버티고 버티다 아웃된 최민용은 말 그대로 만신창이가 됐다.

그간 몸을 쓰는 게임에 좀처럼 재능이 없었던 김도균은 아이처럼 기뻐하는 모습을 보였다. 급기야 선뜻 나서서 다른 게임에 심판을 보는 등 적극적인 태도를 보여줬다. 좀처럼 게임이 끝나지 않자 김도균은 달려들어가 몸을 내던졌고, 돌발 행동에 모두 웃음이 터졌다.

김선경은 “오빠 게임에서 이렇게 자신있는 거 처음 봤어”라며 김도균의 반전에 놀라워했다. 구본승은 “이게 체급 게임이네”라며 김도균의 활약에 혀를 내둘렀다. 하지만 곧이어 윗몸일으키기가 시작되자 고전하기 시작했고, 그의 다리를 잡은 김광규를 웃느라 정신을 차리지 못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