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최민용, 구본승→김광규 자석파스 처방 “이게 좋아”

최민용이 구본승을 생각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14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에는 허리가 아픈 구본승을 위해 손수 자석파스를 붙여주는 최민용의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SBS

한 바탕 몸을 쓰는 게임이 끝난 후 청춘들은 입수에 앞서 휴식시간을 가졌다. 허리가 아픈 구본승이 계속 마음에 쓰였던 최민용은 “형 이리와봐 내가 파스 붙여줄게”라고 공간을 확보했다.

구본승이 엎드려 눕자 최민용은 티셔츠를 걷어 파스를 붙여줬다. 이를 지켜보던 김광규 역시 곁으로 다가와 자기도 파스를 붙여달라고 했다. 비까지 내려 좋지 않은 날씨에 돌연 휴식장소가 최민용의 일일 진료소도 변신한 것.

잠시 쉬어간 ‘불타는 청춘’ 출연진들은 ‘배신자와 올드보이’ 브루노와 김도균의 입수를 위해 바다로 나갔다. 김도균과 브루노는 이미 마음의 결심을 한 듯 거침없이 바다로 들어가며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