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이코노미 잡/재테크
구직자 41%, ‘언택트’ 취업준비...75% “긍정적”

코로나19로 일상 전반에 걸쳐 ‘언택트’(비대면) 시대가 열린 가운데 온라인 채용 설명회나 메신저 취업 스터디 등 구직자들의 취업 준비에도 언택트 바람이 불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람인이 구직자 2622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로 인한 언택트 취업 준비 여부’를 조사한 결과, 41.4%가 ‘언택트 취업 준비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구체적인 언택트 취업 준비 활동은 ‘취업 포털/커뮤니티 자료 활용’(58.4%, 복수응답)이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동영상 강의 수강’(48.4%), ‘온라인 채용 설명회/박람회 시청’(25.6%), ‘온라인 자소서 첨삭/면접 코칭 등 수강’(16.8%), ‘온라인 스터디 모임 참여’(9.5%) 등의 순이었다.

언택트 취업 준비에 드는 비용은 월평균 15만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사람인 조사 결과 구직자들이 월평균 29만원을 취업 준비 비용으로 쓰고 있는 것에 비해 절반에 불과한 수치다. 실제 언택트 취업 준비를 하면서 이전에 비해 취업 준비 비용에 변화가 줄었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비용이 줄었다’는 응답(39.7%)이 ‘비용이 늘었다’(13.4%)는 응답의 3배가량 됐다. 46.9%는 ‘비슷하다’고 답했다.

오프라인 대면 취업준비와 비교한 언택트 취업 준비의 효율성에 대해서는 ‘비슷하다’(39%)는 의견이 가장 많았으나 ‘낮다’(35.5%)는 응답이 ‘높다’(25.6%)는 답변보다 9.9%p 높았다.

그렇다면 구직자들은 언택트 취업 준비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고 있을까. 전체 응답자의 10명 중 7명 이상(74.6%)이 ‘긍정적’이라고 답했다. 이유로는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아서’(69.7%,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꼽았고, ‘코로나19 감염을 예방할 수 있어서’(65.8%)가 뒤를 이었다. 계속해서 ‘오프라인 대비 비용을 절감할 수 있어서’(38%), ‘여러 번 반복해서 열람/수강할 수 있어서’(21.5%), ‘대면보다 효율성이 높은 것 같아서’(17.2%) 등을 꼽았다.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원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