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보이스트롯’ 김종양 인터폴 총재 “코로나19 여파로 재택근무”

김종양 인터폴 총재가 ‘보이스트롯’에 출연했다.

31일 방송된 MBN 예능프로그램 ‘보이스트롯’에는 대한민국 최초 국제형사기구 인터폴 총재 김종양이 출연했다.

사진=MBN

김종양 총재의 출연만으로도 무대에는 묘한 긴장감이 흘렀다. 출연진들은 “진짜로 나오신다고?”라며 어리둥절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007시리즈 제임스 본드에 빙의한 듯 퍼포먼스를 선보이며 등장한 김종양 총재는 여유 넘치는 모습으로 마이크를 잡았다.

프로냄새 물씬 풍기는 김종양 총재의 무대에 대기실에서는 “원래 가수활동 하셨던 분 같아”라는 반응이 흘러나왔다. 남진 역시 자신의 노래를 선곡한 김종양 총재의 무대를 눈을 감고 감상했다.

진성이 무대 중 “참 노래를 좋아하시는 분이네”라고 하자 혜은이는 “노래를 잘하셔”라고 동의했다. 김종양 총재는 “요즘 코로나 사태 때문에 인터폴 직원들도 재택 근무를 하고 있다. 그래서 ‘보이스트롯’에 나올 수 있었다. 트로트를 사랑하는 사람으로 출연하게 됐다”라고 전했다.

진성은 “전문 가수가 아니신데 감정이나 곡 해석을 나름대로 잘 하셨다, 아마추어지만 정말 노래 잘하시는 분을 뵙게됐다”라고 전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