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스타
박유천, '은퇴 번복' 논란 이어 활동 재개 공식화 "앨범 준비 중"

연예계 은퇴를 선언했던 가수 박유천이 다시 앨범을 내며 활동을 재개한다.

사진=박유천 SNS 캡처

지난달 31일 박유천 측은 공식 SNS를 통해 “오랜 시간 박유천의 앨범을 기다려주시던 팬분들께 반가운 소식 전해드린다”라며 “현재 앨범 발매를 위해 준비 중이며, 곧 좋은 앨범을 가지고 인사드리도록 하겠다”고 알렸다.

이어 “태국에서 단독 팬사인회 및 미니 콘서트도 개최할 예정이오니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리겠다”고 전했다.

한편 박유천은 지난해 4월 마약 투약 의혹이 불거졌을 당시 "결단코 마약을 하지 않았다. 만약 마약을 했다면 연예계를 은퇴하겠다"고 말한 바 있다. 하지만 검사 결과 그의 마약 투약 사실이 밝혀졌고,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 받았다.

지난 4월에는 화보집 발매와 유튜브 등에 출연하며 복귀 움직임을 보였다. 또한 팬클럽 가입 등 유료 콘텐츠 판매에 열을 올리며 팬들을 돈벌이 수단으로 여기는 것이 아니냐는 논란을 일으키기도 했다.

장민수 기자  kways123@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