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제주 보육교사 살인사건, 택시기사 박씨 용의자 지목...법원은 무죄 선고

제주 보육교사 살인사건의 범인으로 택시기사 박씨가 지목됐지만, 경찰 주장과 달리 무죄가 선고됐다.

1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2009년 벌어진 제주 보육교사 살인사건을 재조명했다.

당시 27살이었던 피해자 양수정(가명) 씨의 친구들은 남자친구를 만나러 간다고 헤어진게 마지막이었다고 전했다. 두 사람은 또한 수정 씨가 남자친구의 담배 문제로 다퉜다고 했다. 수정씨는 남자친구 집에서 나와 단골로 이용하던 콜택시 업체에 통화했다. 남자친구에게 문자를 보냈고, 콜택시 업체로부터 기다려야한다는 말을 듣고는 114에 전화를 걸었지만 1초만에 끊어버렸다. 그리고 수정씨의 모습은 그 길에서 자취를 감췄다.

실종 1주일 후, 도로 옆 배수로에서 시신으로 발견됐다. 최초 시신 발견자는 "발이 작았다. 마네킹인지 사람인지 헷갈렸다. 근데 무스탕 입고 있는거 보고 전단지에서 보이던 여교사구나 알았다"고 말했다.

하지만 시신에는 이상한 점이 있었다. 목격자들은 "젖지 않았었다. 위에도 깨끗한 상태였다. 얼마 안된 것 같았다"고 증언했다. 당시 경찰 측은 실종 1주일이 지났지만 시신이 부패되지 않았다고 의아해했다. 때문에 사망 시간에 대한 논란이 생겼다.

경찰은 피해자가 실종 당일 새벽 살해됐다고 발표했다. 시신 발견 이틀전 피해자의 가방이 발견됐고, 그 안에서 나온 휴대전화에서는 실종 직후에 꺼진 직후 다시 켜진 흔적이 없었기 때문이다.

경찰은 수정씨가 택시를 탔을 것으로 추정하고, 차량번호판독기를 통한 추적 결과 택시기사 박씨를 유력 용의자로 지목했다. 이동 동선이 불명확하고 거짓말 탐지기 실시에서 반응이 나온 점, 피해자의 물품을 알고있는 것으로 나온 검사결과 등이 이유였다.

하지만 시신을 부검한 결과는 경찰 수사방향과 달랐다. 사인은 경부압박에 의한 질식사였다. 성폭행 흔적은 없었고, 내부 장기 부패가 전혀 진행되지 않았다. 부검의는 시신 발견 당일 사망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판단했다. 택시기사 박씨는 시신이 발견된 날 알리바이가 확인되자 용의선상에서 제외됐다. 결국 사망시간의 미스터리를 풀지못한채 미제사건으로 남는 듯 했다. 

그러나 9년 후, 경찰은 택시기사 박씨를 재차 체포했다. 동물실험 결과 피해자 시신이 1주일간 부패하지 않은 이유를 발견했다. 수분이 바람에 날아가면서 기화열을 뺏어가 썩을 수가 없다는 것이다. 냉장고와 같은 효과다.

하지만 1심에 이어 2심까지 박씨는 모두 무죄를 선고받았다. 박씨는 "처음부터 억측이었다. 내 생활에 많은 것을 잃게끔 해 힘들었다"고 주장했다.

사진=SBS '그것이 알고싶다' 캡처

장민수 기자  kways123@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