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전참시’ 유이, 매니저 인증 “동네형 같다”…풀메 라방→물티슈 클렌징

'전지적 참견 시점' 유이가 넘사벽 털털 매력을 과시했다.

1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기획 박정규/연출 노시용, 채현석/이하 ‘전참시’) 115회에는 유이의 털털하고 인간미 넘치는 성격과 함께 매니저의 일촉즉발 장트러블 스릴러가 그려져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유이와 매니저는 정동진에서 진행되는 화보 촬영을 위해 이른 새벽 스케줄로 향했다. 잠이 덜 깨 비몽사몽 할 법도 한데, 유이는 넘치는 하이 텐션 모드로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유이는 평소 동네 형 같다”라는 매니저의 고백처럼 유이는 에너자이저 기운을 뿜어내며 촬영장으로 향했다.

두 사람은 찐남매 케미스트리를 과시하는가 하면, SNS 라이브 방송을 위해 초고속 메이크업을 선보여 놀라움을 안겼다. 단 몇 초만에 결점 제로 민낯에서 풀메이크업급 미모로 빛난 유이는 물티슈로 화장을 지워 모두를 놀라게 했다. 유이는 라이브 방송이 끝나기가 무섭게 물티슈로 얼굴을 문지르며 화장을 지웠다. 이를 스튜디오에서 지켜본 MC들도 유이의 넘사벽 소탈한 성격에 감탄을 자아냈다.

매니저와 유이의 화기애애한 분위기도 잠시, 매니저의 갑작스러운 장트러블로 손에 땀을 쥐게 하는 고속도로 스릴러가 펼쳐졌다. 매니저는 온 신경을 고속도로 휴게소와 장트러블에 집중하며 식은땀을 흘렸고, 유이는 뒤늦게 매니저의 복통을 알게 된 후 눈물을 쏟아냈다. 복통과 긴장감이 교차한 가운데, 매니저는 총 3곳의 휴게소를 들렸다. 화장실 방문 회차를 거듭할수록 매니저는 점차 안정을 되찾았다. 유이는 화보 촬영에 늦을까 마음 졸이는 매니저를 달래며 배려 넘치는 모습을 보여 훈훈함을 선사했다.

그런가하면 홍현희는 일일 매니저로 변신한 남편 제이쓴과 현장에 동행했다. 제이쓴은 홍현희를 위해 코피지 제거, 겨드랑이 케어, 곤약 동치미 국수, 전복죽 도시락 등 역대급 특급 케어를 선사해 부러움과 감탄을 동시에 자아냈다. 제이쓴은 남편 모드와 매니저 모드를 숨 가쁘게 오가며 홍현희를 향한 달달 애정을 드러내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화보 촬영장에서는 “홍현희는 오른쪽 얼굴이 더 예쁘다”라며 오직 남편 매니저이기에 할 수 있는 조언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한편 시청률 조사 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참시’ 115회는 수도권 기준 6.8%(2부)를 기록하며 동 시간대 시청률 1위에 올랐으며 최고 시청률은 7.3%까지 치솟았다. 이와 함께 광고 관계자들의 주요 지표인 2049 시청률은 4.3%(2부)를 나타내며 11주 연속 1위를 차지했다.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은 매주 토요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사진=MBC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