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악의꽃’ 서현우 위협하는 이준기, 심장 쫄깃해지는 살벌한 시너지

tvN ‘악의 꽃’ 속 이준기와 서현우가 美친 연기 합을 보여주고 있다.

tvN 수목드라마 ‘악의 꽃’(연출 김철규/극본 유정희/제작 스튜디오드래곤, 몬스터유니온)에서 백희성(이준기), 김무진(서현우)의 살벌한 연기 시너지가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18년만에 공방에서 재회한 두 사람. 김무진은 도현수가 백희성으로 신분 세탁을 했다는 사실을 꿈에도 몰랐다. 백희성은 몰라보겠다는 김무진의 형식적인 말에 “알아봤잖아”라며 차갑게 반응했다. 이어 당황한 기색이 역력해 허둥지둥하는 김무진을 향해 백희성은 “자꾸 하고 싶은 말을 삼키니까 체온이 오르잖아”라고 정곡을 찔렀다.

결국 김무진은 도현수가 과거 ‘가경리 이장 살인사건’의 용의자이자 지금까지 수배중이라는 정보까지 알고 있음을 술술 내뱉었다. 아닌 척 자신의 뒤를 캐고 다녔음을 알고 싸늘하게 변한 백희성의 눈빛 속 무언가 잘못되었음을 감지했을 때는 이미 지하실에 감금된 채였다.

2회에서는 지하실에서의 본격 대치가 시작되면서 그 텐션 역시 한층 강해졌다. 김무진이 너무 힘들다며 감정에 호소하자 전혀 감정의 동요가 없던 백희성이 “난 우리 아버지랑 같아. 네가 동정심을 유발해도 난 아무것도 못 느낀다고”라고 답해 소름을 유발했다.

또한 무서운 말들을 내뱉으며 몰아붙이는 백희성과 두려움에 떨면서도 살기 위해 온갖 방법을 동원하는 김무진의 모습은 눈 깜박일 틈 없이 꽉 찬 몰입감과 서스펜스를 피어냈다.

한편, 사랑마저 연기한 남자 백희성과 그의 실체를 의심하기 시작한 아내 차지원, 외면하고 싶은 진실 앞에 마주 선 두 사람의 고밀도 감성 추적극이 이어지는 tvN 수목드라마 ‘악의 꽃’은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된다.

사진=tvN '악의 꽃'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