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홍지민, 둘째 언니 생각에 눈물 “폐암으로 세상 떠나”

홍지민이 눈물을 보였다.

2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복면가왕’에는 세상을 떠난 둘째 언니가 생각났다는 홍지민의 이야기가 전해졌다.

사진=MBC

홍지민은 귀신의 집이 ‘서쪽하늘’을 부르는 동안 눈물을 글썽이는 모습이 화면에 포착됐다. 이에 김성주는 “뭔가 감정이 울컥 하셨던 거 같다”라며 홍지민과 인터뷰를 시도했다.

감정을 추스린 홍지민은 “귀신의집 노래 들으면서 갑자기 저희 언니가 생각이 났다”라며 “둘째 언니가 폐암으로 일찍 돌아가셨다. 시간이 꽤 흘렀는데 언니가 확 떠오르면서 ‘서쪽하늘’에서 언니가 보는 듯한 느낌이 들었다. 노래 너무 감사하다”라고 인사를 전했다.

유영석은 “경험적으로 귀신의 집이 앞선 거 같다. 노래 끝까지 가지고 가는 힘이 좋다”라고 칭찬했다. 이어 “전진은 고음에서 소리에 힘이 있다. 반면 귀신의 집은 힘을 뺀 고음이 좋다”라며 저마다의 창법에 장점이 있다는 점을 전했다.

한편 이날 2라운드에서 마주한 전진, 귀신의 집은 개인기로 자신의 존재를 어필하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