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황광희, 엄마 인공고막 선물 “많이 좋아하시더라”

황광희의 효심이 눈길을 끌었다.

2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는 어머니에게 인공고막을 선물했다는 황광희의 이야기가 전해졌다.

사진=SBS

신동엽은 스페셜 MC로 출연한 황광희를 가리켜 “평소에 까불까불한 거 같지만, 알고보면 어머니한테 잘하기로 소문이 나 있다”라고 전했다. 이에 “어머니를 가장 기쁘게 해드렸던 일이 무엇인 거 같냐”라고 물었다.

광희는 “엄마가 어렸을 때부터 귀앓이를 많이 하셨다”라며 “들리긴 들리시는데 멀리서 말하는거나 이런 걸 그렇게 잘 듣지는 못하셨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그래서 인공고막을 해드렸다”라고 밝혔다.

그는 “그거는 데뷔하고 나서 조금 수술 시켜드릴 수 있을만 한 돈이 벌렸을 때 해드렸다”라며 “그걸 좋아하시더라”라고 설명했다. 모벤져스는 세심한 광희의 효도에 “잘 했다”, “많이 좋아하셨겠다”라고 입을 모았다.

한편 이날 김희철은 브라이언의 집을 방문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