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가평 펜션 매몰, 일가족 3명 사망·직원 1명 수색 중

집중호우로 토사에 매몰된 경기 가평지역 펜션에서 일가족 3명이 숨진채 발견됐다.

사진=연합뉴스

경기도북부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3일 오전 10시 37분께 가평군 가평읍 산유리에서 토사가 무너져 펜션을 덮쳤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매몰된 건물은 펜션의 관리동으로, 건물안에 있던 펜션 주인 65세 A씨와 A씨의 딸인 36세 B씨, 2살배기 손자 C군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사고 현장에는 펜션과 연결된 도로에 유출된 토사가 쌓여 구조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6~7시간에 걸쳐 시신 3구를 수습하고 현재 40대 펜션 직원이 아직 매몰돼 있는 것으로 추정돼 수색 작업을 계속 진행 중이다. 

수색 작업에는 소방 및 경찰 인력 39명과 굴착기 4대, 지게차 1대 등 장비 16대가 투입됐다.

B씨는 뉴질랜드에서 거주하다 어머니 A씨의 펜션 일을 도우면서 아들을 국내에서 양육하기 위해 귀국했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날 가평 지역에는 지난 토요일부터 330mm 안팎의 폭우가 내려 침수 등의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김나연 기자  delight_me@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