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박영린, 길용우·김나운에 "저 책임져 주세요"(위험한 약속)

박영린이 길용우와 김나운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3일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위험한 약속'에서는 오혜원(박영린)의 폭로에 도주한 최영국(송민형)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오혜원은 한광훈(길용우)과 최명희(김나운)에게 찾아갔다. 한광훈은 오혜원에게 "정말 네 시아버지 어딨는지 모르냐"고 추궁했고, 오혜원은 "전 모른다"고 선을 그었다.

한광훈은 "갑자기 사라졌는지 식구들이 모르는게 말이 되냐"고 말했지만, 오혜원은 "그것때문에 찾아온게 아니다"라며 "저 좀 책임져 주세요. 저 이제 준혁씨(강성민)한테 못 돌아간다. 제가 고모부님 편에서 기자회견 했으니까 저 책임져 주세요"라고 부탁했다.

그러자 최명희는 "회장님이 누구때문에 이렇게 됐는데"라며 화를 냈고, 오혜원은 "저는 잘못 없었다. 근데 그걸 공식적으로 불었으니 준혁씨가 절 가만히 두겠냐"며 "저 병원으로 돌아갈 수 있게 해 주세요. 고모님이 다른 병원까지 다 막아놓으셔서 저 아무데도 못 간다"고 호소했다.

한광훈 역시 "네가 자발적으로 한 것도 아니면서 어디 와서 생색을 내냐. 너 살자고 한 짓을. 강일섭씨랑 지훈이 처가 너 설득한거 다 알고 있다"고 냉대했고, 오혜원은 "그럼 저는 어떻게 사냐. 저 당장 살 방 한 칸도 없다"고 토로했다.

김나연 기자  delight_me@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