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교육부 "확진자·자가격리자, 수능 응시 가능...시험 일주일전 원격수업"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와 자가격리자도 12월 3일 치러질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에 응시할 수 있게 됐다.

사진=연합뉴스(박백범 교육부 차관)

4일 박백범 교육부 차관은 정부세종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와 질병관리본부, 한국교육과정평가원, 시도교육청, 대학 관계자들과 협의해 2021학년도 대입 관리방향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교육부는 관계기관 협의를 통해 자가격리자와 확진자를 위한 시험장소를 별도로 확보하고 시험장별 세부 방역조치를 마련할 계획이다. 확진 판정을 받은 수험생은 격리 중인 병원 또는 경증 환자를 위한 생활치료시설에서 응시가 가능하다.

환자들 모두 1인 병실 또는 격리실에서 생활하는 만큼 방호복을 입은 교육당국 관계자들이 직접 파견돼 공정한 응시환경이 갖춰질 수 있도록 관리감독할 예정이다. 자가격리 수험생은 일반 시험장과 분리된 별도 시험장에 이동해 응시한다.

교육부는 수능 전날 또는 당일 발생한 확진자·자가격리자도 가급적 이 기준에 따라 응시할 수 있도록 조치할 방침이다. 박 차관은 “고3 학생들의 감염 위험을 낮추기 위해 수능 4~7일 전 원격수업으로 전환하는 것을 권장할 예정”이라며 “자체적으로 격리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일반 수험생은 사전에 고지된 일반시험장에서 응시한다. 앞서 한 교실당 수험생을 최대 28명까지 허용된 기준을 24명으로 조정하고 자리 별로 칸막이를 설치한다. 단, 일반 수험생이 당일 검사에서 발열 증상이 나타나면 시험장 내 별도시험실이나 시험장과 분리된 별도 시험장에 배치될 수 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