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앨리스’ 주원, 3년만의 복귀 “처절하게 부딪혔다”…무감정증 연기

‘앨리스’ 주원의 연기력이 폭발한다.

28일 밤 10시 SBS 새 금토드라마 ‘앨리스’(극본 김규원, 강철규, 김가영/연출 백수찬/제작 스튜디오S)가 첫 방송된다. ‘앨리스’는 죽은 엄마를 닮은 여자, 감정을 잃어버린 남자의 마법 같은 시간여행을 그린 휴먼SF다. ‘믿고 보는’ 주원과 ‘시청률 퀸’ 김희선이 만난 2020년 하반기 최고 기대작으로 벌써부터 뜨거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주원(박진겸)은 군 전역 후 3년 만에 안방극장 복귀작으로 ‘앨리스’를 선택했다. 그가 극중 연기하는 박진겸은 선천적으로 무감정증인 캐릭터. 다양한 작품을 통해 비교적 난도 높은 캐릭터들을 연기하며 대중을 사로잡은 배우 주원이기에, 그가 ‘앨리스’를 통해 무감정증 캐릭터를 어떻게 그려낼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앨리스’ 공개한 촬영 현장 스틸에는 교복 차림을 한 주원의 모습이 담겼다. 난간에 기대앉은 그는 한껏 몸을 웅크리고 있다. 대체 그가 어떤 상황에 처한 것인지, 무슨 생각을 하고 무슨 감정을 품고 있는 것인지 궁금증과 호기심이 치솟는다.

제작진은 선천적 무감정증인 박진겸 캐릭터에 대해 배우로서 도전과 같다고 언급했다. 극적인 감정 노출 없이 상황에 따른 인물의 심리 변화를 그려야 하기 때문. 그러나 사진 속 주원은 눈빛, 표정, 몸짓 모든 수단을 동원해 인물이 처한 상황과 심리를 오롯이 보여주고 있다. ‘앨리스’ 속 주원의 연기에 기대가 쏠릴 수밖에 없다.

이와 관련 ‘앨리스’ 제작진은 “주원이 3년 만에 안방극장에 돌아오는 만큼 최선을 다해 ‘앨리스’에 몰입했고 처절하게 부딪혔다. 덕분에 주원만의, 주원이라 가능한 선천적 무감정증 박진겸 캐릭터가 완성됐다. 단숨에 시청자를 사로잡고 극에 빨려 들어가게 할 것이다.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강렬한 액션과 카리스마에 이어 쉽지 않은 캐릭터마저도 완벽히 소화하는 모습을 보여준 주원. 믿고 보는 배우 주원이 시청률 퀸 김희선을 만나 어떤 마법 같은 이야기를 들려줄지 SBS 새 금토드라마 ‘앨리스’가 미치도록 기다려진다. 8월 28일 금요일 밤 10시 첫 방송.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