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터뷰 스타
[인터뷰] ‘최애 엔터테인먼트’ 추혁진 “1호 그룹 발탁, 믿기지 않을 정도로 행복”

지난 1월 방송된 TV조선 ‘미스터트롯’에 출연, 아이돌 가수라는 타이틀을 벗고 트로트 장르에 새롭게 도전했던 추혁진이 ‘최애 엔터테인먼트’ 1호 그룹의 멤버로서 새 출발을 알렸다. ‘미스터트롯’ 출연을 계기로 트로트 그룹에 관심이 생겼다는 그는 “거짓말처럼 마침 ‘최애 엔터테인먼트’를 한다는 소식 듣고 망설이지 않고 지원했다”고 털어놨다.

“하루하루 믿기지 않을 정도로 행복해요. ‘최애 엔터테인먼트’의 1호 그룹 멤버가 된 게 너무 영광이고 프로인 동생들, 그리고 너무 좋은 분들과 함께하게 돼서 영광이에요.”

추혁진은 ‘최애 엔터’ 1호 그룹 멤버들 중에서도 가장 많은 나이로 ‘맏형’ 포지션을 꿰찼다. 그렇기 때문일까. 멤버들로부터 “리더십이 좋아서 편하게 잘 끌어준다”는 평을 들을 정도로 그는 믿음직한 형으로서 동생들의 신임을 얻고 있었다.

“제가 외동이에요. 그런데 멤버들과 함께 있으면서 ‘형제가 있으면 이런 느낌이겠구나’하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요즘에는 단체 채팅방에서도 부쩍 말하는 횟수가 늘어났고, 점점 형·동생 같은 느낌이 많이 생기고 있어요.”

‘최애 엔터테인먼트’ 오디션 당시 추혁진은 장윤정의 ‘목포행 완행열차’를 선곡, 시청자와 더불어 원곡자의 마음까지 울리며 당당히 ‘올 따봉’을 받는 데 성공했다. 그는 오디션곡 비화를 묻자 “트로트를 시작한 지 얼마 안 돼서 많은 곡을 모르는데, 그 안에서 가장 좋아하고 가장 많이 불렀던 노래”라고 설명했다.

“그 곡(목포행 완행열차)을 선정하기까지 정말 고민이 많았어요. 그 노래를 부르신 가수분이 앞에 계시잖아요. 그래서 연습을 꾸준히 했죠. 몇 달 정도는 계속 흥얼거렸어요. 많이 듣고, 카피도 많이 하고. 연습을 역대급으로 많이 했어요.”

추혁진은 ‘최애 엔터테인먼트’ 1호 그룹에 대해 “주위에서 방송을 보시고 ‘다들 착해 보인다’는 얘기를 많이 하신다. 그게 장점”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트로트 ‘아이돌 그룹’이다 보니 “트로트의 느낌이 약하다는 선입견이 있을 수도 있다”고 털어놓은 그는 “장 회장님(장윤정)께 원터치 레슨을 받으면서 노력하고 있기때문에 이제는 (우려가) 없다”고 자신했다.

“저희 그룹만의 매력은, 딱 봐도 선해 보이고 착해 보이는 이미지예요. 물론 저도 그렇고요. (웃음) 저희뿐만 아니라 지켜보는 시청자나 관객들에게도 그런 에너지를 전달할 수 있다는 게 장점이죠. 보시는 분들이 ‘너무 착해 보인다’, ‘아들 같다’, ‘손주 같다’는 느낌을 받을 수 있고, 나아가서 ‘너무 착해서 응원하고 싶다’는 생각을 줄 수 있는 게 매력이라고 생각해요.”

 

사진=MBC '최애 엔터테인먼트'

김나연 기자  delight_me@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