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송민형, 각혈하고 쓰러졌다…강성민 '충격'(위험한 약속)

송민형이 돌연 각혈과 함께 의식을 잃었다.

6일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위험한 약속'에서는 자신이 차만종(이대연) 살인을 교사했다고 주장하는 최영국(송민형)과 그의 거짓자백을 들춰내려는 차은동(박하나)의 모습이 그려졌다.

최영국은 차만종의 살인 동기를 묻자 "네 아버지가 주제 넘게 나서서 큰일하는 내 아들 건드리길래 그랬다. 그러게 왜 남의 일에 나서냐. 월급 받고 시키는 일이나 하지 지가 뭐라고 감히 내 아들을 건드리냐. 다 네 아버지가 자초해서 한 일이다. 우린 피해자다"라고 주장했다.

그러자 차은동은 "당신이 목숨 걸고 아들 살리려고 도주한게 물거품이 되게 생겼다. 이 안에 당신 아들 최준혁이 우리 아빠 죽으려고 사주한 증거, 통화 내용이 들어있다. 그걸 우리가 잡아냈다"며 sd카드를 내밀었다.

최영국은 "웃기지 마라. 니들이 무슨 작당하고 찾아온건지 모르는 줄 아냐"고 말했지만, 강태인은 "이걸 고비서가 이 시계 안에 숨겨놨다. 당신이 도주할때 차고 나온 당신 아들 시계 똑같은 모델로"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최영국은 "그래서? 그게 뭐. 니들이 뭐라고 아무리 그래도 내가 다 시킨거다. 네 아버지가 우리 준혁이를 건드리길래 내가 없애버리라고 고비서 시켜서 그랬다"라고 기존의 주장을 고집했다.

이에 강태인은 "아니. 당신은 차만종 씨가 사고난 그 시각 홍차관 내외랑 식사 중이었다"며 차만종이 사망 전에 남긴 경비 일지를 공개했다. 이어 "차만종씨 손에 당신 아들이 구속 되게 생겼다"고 설명했다.

이후 최영국은 경찰에 의해 끌려가던 중 최준혁(강성민)과 마주쳤다. 최준혁은 "아버지"를 외치며 최영국에게 다가왔고, 이때 최영국은 돌연 기침을 하더니 각혈을 한 채 쓰러져 최준혁을 충격케 했다.

김나연 기자  delight_me@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