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가수 벤, '추억의 책장을 넘기면'→'꿈처럼' 열창…맑은 목소리 '감탄'

가수 벤이 100점짜리 무대로 활약했다.

6일 방송된 TV조선 '사랑의 콜센타'에서는 TOP6 멤버들과 여신6 멤버들의 2라운드 신청곡 대결이 펼쳐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인천에 거주하는 32세 여성 팬과 전화 통화가 연결됐다. 그는 신청곡을 부를 대상으로 여신6의 벤을 지목했다.

처음으로 지목받은 벤은 기뻐하며 단상 앞으로 올라가면서도 "그런데 저 여기 가면 안 보일 것 같은데"라며 작은 키로 인한 고충을 토로했다. 이에 MC들은 벤의 키 높이에 맞춰 카메라를 조정하기도 하며 벤의 아담한 키를 입증했다.

신청곡은 tvN '호텔 델루나' OST인 태연의 '그대라는 시'다. 하지만 벤은 "한 번도 안 불러 봤다"고 난색을 표했고, 결국 이선희 '추억의 책장을 넘기면'을 부르기로 했다.

벤은 특유의 맑고 가녀린 미성으로 '추억의 책장을 넘기면' 무대를 이어갔다. 그 결과 100점을 득점, 5연속 100점에 성공하며 환호를 샀다.

이후 신청자는 "혹시 벤씨의 '꿈처럼' 너무 좋아하는데 한 소절만 불러줄 수 있냐"고 요청했고, 벤은 '또 오해영' OST로 사랑받았던 '꿈처럼'을 즉석에서 무반주로 불러 박수갈채를 받았다.

김나연 기자  delight_me@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