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악의꽃’ 이준기, 더 깊어진 서스펜스 멜로...액션+감정 연기까지

이준기가 대체불가 존재감으로 ‘악의 꽃’의 서스펜스를 한층 더 강화시키고 있다.

tvN 수목드라마 ‘악의 꽃’ 이준기가 섬세한 감정 연기는 물론 액션, 비주얼 심지어 케미까지 모든 조건을 완벽하게 소화하며 극을 이끌어가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 방송에는 백희성에 대한 다양한 추측을 이끌어내는 이준기의 모습이 그려졌다. 차지원(문채원)과의 만남 그리고 좁혀오는 수사망을 피해가는 과정에서 무의식적인 행동들로 그간 ‘도현수’를 둘러싸고 있던 다양한 수식어에 대한 의문을 품게 만들었기 때문.

차지원에게 차갑고 날 선 모습만 보이던 백희성은 자신의 감정을 깨닫고 혼란에 휩싸였다. 사랑스러운 지원에게 느끼는 묘한 감정이 낯설고 어려웠던 것. 결국 모든 감정을 부정한 채 자리를 떠난 희성의 모습은 보는 이들로 하여금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뿐만 아니라 정체가 발각될 수 있는 위험한 상황에서도 지원을 먼저 생각하는 듯한 그의 행동도 눈길을 끌었다. 자신의 최근 모습이 담긴 사진이 공개되는 걸 막기 위해 제보자를 찾아간 희성은 그곳에서 지원과 숨 막히는 추격전을 벌였다. 하지만 아찔한 대치가 이루어지는 순간, 위험한 장비들이 지원을 향해 떨어지자 위험을 감수하고 온몸으로 지원을 보호해 보는 이들을 놀라게 만들었다.

회차가 거듭될수록 안방극장을 사로잡으며 ‘웰메이드’ 드라마라는 호평을 받고 있는 드라마 ‘악의 꽃’. 그 모든 중심에 서있는 이준기가 명품 연기력으로 완성시킬 ‘백희성’과 ‘도현수’의 아직 밝혀지지 않은 이야기에 뜨거운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준기, 문채원 주연의 tvN ‘악의 꽃’은 매주 수목 밤 10시 50분 방송된다.

사진=tvN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