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정경천 "김구라, '제2의 유산슬' 키우고파" 김호중·박구윤 버전 '로고송' 공개(복면가왕)

작곡가 겸 편곡가 정경천이 '복면가왕' 로고송을 준비했다.

9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음색스나이퍼'와 '보이스킬러'의 1라운드 듀엣곡 무대가 펼쳐졌다. 이날 두 사람은 키보이스 '해변으로 가요'를 함께 부르며 무대를 꾸몄다. 

무대를 본 김구라는 '음색스나이퍼'가 오래된 가수 겸 배우라는 추측에 "느린 동작으로 나올떄 웃음과 유머가 있었다. 그런 포즈로 유머를 줄 수 있는 연기자는 임현식씨 정도"라면서도 "임현식 선생님 치고는 키가 크신게 걸린다"고 추측했다. 하지만 윤상은 "김구라씨 실망이다. 벌써 답은 나왔다. 저분 보호해 드려야 한다"고 반박해 눈길을 끌었다.

대결 결과 승자는 '보이스킬러'였다. 2라운드 진출에 실패한 음색스나이퍼는 김종찬 '사랑이 저만치 가네'로 솔로곡 무대를 꾸미며 정체를 공개했다. 그의 정체는 유산슬 '합정역 5번 출구'를 편곡한 작곡가 겸 편곡가 정경천이었다. 정경천은 "노래는 잘 못해서 죄송하다. 더 연습해서 또 한 번 나오겠다"고 의욕을 드러냈다.

히트곡 보증수표이자 작곡가 박현우와 앙숙케미로 화제를 모았던 그는 '복면가왕' 출연에 "너무 힘들었다. 노래방에서만 불러봤지 합주하는건 처음이다. 끝나니까 마음이 홀가분하다"고 소감을 드러냈다.

이어 "오늘 판정단에 박현우 작곡가가 앉아 있을 줄 몰랐다"고 했고, 박현우는 "매일 자주 만나는데 나온다는 소리도 안 했다. 노래 처음 들었는데 내 곡을 주고싶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호평을 건넸다.

특히 그는 제2의 유산슬로 키워보고 싶은 인물로 김구라를 꼽아 눈길을 끌었다. 정경천은 "나이도 좀 있으니 인생을 담은 슬로우 템포의 중후한 노래 부르면 잘 어울릴 것"이라고 했고, "혹시 남는거 있으면"이라는 현영을 단칼에 거절해 웃음을 안겼다.

그러면서 '복면가왕'의 로고송을 준비했다고. 정경천은 "한 곡은 김호중씨 같은 성악 스타일이고, 하나는 트로트 스타일인데 부를 사람이 박구윤씨 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뒤이어 김호중과 박구윤이 각각 성악과 트로트 가수 현철 버전으로 소화해 감탄을 자아냈다.

김나연 기자  delight_me@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