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터뷰 스타
[인터뷰②] '다만악' 이정재 "박정민 연기 변신 충격...정말 대단한 배우"

①에 이어서…

황정민과 이정재가 입을 모아 박정민이 ‘다만악’의 히든카드라고 했었다. 유이 역을 맡은 박정민은 연기 변신으로 관객들을 놀라게 했다. 이정재 또한 박정민의 비주얼 그리고 연기에 대해 말하며 입을 다물지 못했다. 여기에 아역배우 박소이에 대한 칭찬까지 전했다.

“박정민 배우와 겹치는 신이 몇 개 없어서 변신 과정을 지켜보진 못했다. 첫 촬영 소식을 듣고 박정민의 모습을 봤는데 충격적이었다. ‘이렇게까지 할 수 있나’라고 생각했다. 과하면 과했지, 그렇게 자연스럽게 나오기 힘든 캐릭터였기 때문이다. 걸음걸이, 손 동작, 말투, 눈 뜨는 것 하나하나 정말 와…박정민은 정말 특별한 배우인 것 같다.”

“인남이 구하려는 아이 유민 역을 맡은 (박)소이는 정말 밝고 연기도 잘한다. 촬영할 때도 계속 돌아다니고 ‘아저씨 이거 먹어봐요’라고 말하는데 귀여웠다. (황)정민이 형과 둘이 친해져서 장난도 치고. 막상 촬영 들어가면 180도 달라져서 자기 일을 열심히 하더라. 앞으로 계속 배우의 길을 간다면 잘 될 거다.”

‘다만악’의 액션에서 가장 중요했던 건 비주얼이었다. ‘기생충’의 홍경표 촬영감독이 ‘다만악’에서 카메라를 잡았다. 홍 촬영감독의 비주얼에 이정재도 “어마무시하다”며 감탄했다. 관객들이 이 영화에서 촬영기법에 집중해서 보길 바라본다.

“홍경표 촬영감독이 훌륭한 영화들을 많이 찍어서 경험치가 만렙이다. 현장에 있으면 모든 정신을 비주얼에 집중시킨다. 그 정도로 열정적이다. 영화밖에 생각 안하는 사람 같다. 여기에 천재적인 감각까지 있으니. 인님과 레이의 싸움 속으로 들어가 찍는 샷들이 대단했다. 홍원찬 감독님이 액션 느낌을 이야기하면 홍 촬영감독님이 귀신 같이 알아차리고 찍어내더라.”

“액션은 태국 한 마을에서 촬영했다. 방콕 시내 주변에 대여섯 블록이 통으로 비워진 곳이 있었다. 어떤 이유인지 모르겠지만 주민들이 한꺼번에 이주해서 비워졌다고 하더라. 그곳은 통제가 잘 돼 있었다. 그곳에서 ‘다만악’뿐만 아니라 많은 태국영화가 촬영된다고 알고 있다.”

이정재는 최근 감독으로 변신했다. 그가 영화 ‘헌트’(가제)의 메가폰을 직접 잡게 된 것이다. “영화배우에서 영화인이 되고 싶다”는 그의 바람이 ‘헌트’로 이뤄지게 됐다. 청춘 스타에서 악역 맛집으로 여기에 감독까지 스펙트럼을 넓히고 있는 이정재는 나이와 상관없이 계속 발전하고 있다.

“’도둑들’ 촬영할 때 임달화와 ‘소년시절의 너’ 증국상 감독과 식사를 했다. 임달화가 ‘도둑들’ 찍기 전 연출한 영화가 있다고 했고 다음에는 영화 프로듀서도 한다고 말하더라. 증 감독도 자기가 시나리오 쓴 걸 연출한다고 하고. 그때 뭔가에 맞은 느낌이었다. 이 사람들은 영화배우, 감독, 제작자가 아니라 그냥 영화인이었다. 정말 부러웠다. 나는 영화배우로만 있는데 말이다. 그래서 배우말고 다른 영화 일에 눈길이 갔다.”

“국내에서도 많은 분들이 연출, 연기를 동시에 하신다. 혹자는 자기 것만 잘하라고 하지만 예전과 다르게 요즘은 좋은 영화가 있으면 자신이 무슨 파트를 맡든 참여하는 시대가 됐다. ‘도둑들’ 이후부터 아이디어가 생기면 필기를 시작했고 그것을 바탕으로 작가분들과 시나리오를 써보기도 했다. 투자배급사에 시나리오를 보여줬고 그중 하나가 ‘헌트’였다. 이 작품은 내가 연출해도 된다고 생각했다. 정우성 배우가 출연하게 될지는 물어봐야할 것 같다.(웃음)”

사진=CJ엔터테인먼트 제공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