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앨리스’ 김희선 “20~40대 넘나드는 연기, 흔치 않은 기회”

‘앨리스’를 선택한 김희선. 최선을 다했고 후회는 없다.

12일 SBS 새 금토드라마 ‘앨리스’(극본 김규원, 강철규, 김가영/연출 백수찬/제작 스튜디오S) 측이 1인 2역에 도전하는 김희선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극중 김희선은 천재 괴짜 물리학자 윤태이, 윤태이와 얼굴이 닮은 또 다른 인물 박선영을 연기한다. 얼굴은 같지만 전혀 다른 두 인물을 그리기 위해 김희선은 20대에서 40대까지 나이대를 넘나들어야 했다. 앞서 공개된 김희선의 두 인물 촬영 스틸은, 같은 배우가 연기한 것이라고 믿기지 않을 만큼 180도 다른 느낌을 선사하며 시청자의 궁금증을 자극한다.

 

김희선은 ‘앨리스’ 출연을 결심하게 된 이유에 대해 “’앨리스’에서 20대 대학생부터 40대의 엄마까지 다양한 연령대의 캐릭터를 소화하게 됐다. 지금까지 이렇게 폭넓은 연령대를 소화하는 작품은 처음은 것 같다. 그래서 사실 부담이 됐던 것도 사실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러나 같은 모습이지만 성격이 판이하게 다른 태이와 선영, 두 사람을 연기한다는 점에서 매력을 느꼈다. 한 작품 안에서 다양한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드니 도전해보고 싶었다. 연기자에게 이런 기회가 흔치 않은 만큼 최선을 다했고 후회는 없다. 시청자 분들에게 한층 새로운 김희선의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됐으면 좋겠다”라고 덧붙였다.

얼굴이 같은 윤태이와 박선영 두 인물을 표현한 김희선은 “선영은 아들을 위해서라면 뭐든 할 수 있는 엄마다. 자신을 포기하고 아들을 위해 희생하는 선영의 모습이 인상 깊었다. 반면 태이는 괴짜 천재 물리학자다. 호기심이 많은데 또 마음은 여리다. 두 인물은 서로 다른 듯 같은 점이 있는데 이건 ‘앨리스’를 끝까지 봐야 알 수 있을 것 같다. 두 인물이 무엇이 다르고 무엇이 같은지 알아내는 것도 ‘앨리스’의 또 하나의 시청포인트라고 생각해주시면 좋겠다”라는 답변을 내놨다.

또 “같은 얼굴로 서로 다른 두 캐릭터를 연기할 때 혹시나 두 캐릭터가 비슷해 보이지 않을까 걱정이 많았다. 선영인데 태이가 떠오르거나, 태이인데 선영처럼 보이면 어쩌나 하는 부분. 그래서 두 캐릭터의 대사 톤이나 표정을 나누려고 신경을 썼다. 방송을 통해 두 사람 각각의 매력을 보시면 좋겠다”라고 두 인물을 그리기 위해 자신이 했던 노력을 설명했다.

한편 SBS 새 금토드라마 ‘앨리스’는 8월 28일 금요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사진=SBS '앨리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