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터뷰 스타
[인터뷰①] ‘사이코지만 괜찮아’ 장영남 “서예지 괴롭혀 미안, 엄마라서 좋았어요”

“예지씨 엄마라는 것만으로 미안했지만 저는 너무 좋았어요”

뜨거운 화제 속에 종영한 tvN ‘사이코지만 괜찮아’ 후반부 시청자들에게 큰 충격을 안겨준 수간호자 박행자의 정체. 공사 똑 부러지는 박행자가 문강태(김수현), 문상태(오정세)의 모친을 살해한 장본인이자 고문영(서예지)의 엄마 도희재 작가로 밝혀지며 배우 장영남에게 관심이 집중됐다. 드라마의 여운이 가시지 않은 13일 압구정 소재의 카페에서 배우 장영남을 만났다.

본캐 도희재의 정체를 드러내며 장영남은 폭발적인 화력을 보여줬다. 현실의 ‘서쪽 마녀’를 표현해야 하는 만큼 ‘센 연기’가 주를 이뤘다. 마지막 부분에 소리를 치는 장면이 많다보니 일부 시청자들은 ‘저 모녀는 발성이 유전인 것 같다’라는 우스갯소리가 나오기도 했다.

“그거라도 닮아서 다행이에요(웃음). 도희재가 성형을 여러번 했지만, 발성이라도 유전이 있어서 다행인 거 같아요. 그 반응이 제일 기억에 남는거 같아요. 연기 살살해달라고 하는 말도 기억에 남아요. 무서워서 제가 나오면 채널을 돌릴 거라고 하시더라고요”

에너지 있게 반전까지 그려내며 극을 마무리했지만, 장영남에게 ‘사이코지만 괜찮아’는 결코 쉬운 작품이 아니였다. 큰 비밀을 끌어안고 양극단의 인물을 표현해야 했기 때문.

“박행자일 때 상태를 쳐다보는 시선처리가 힘들었던 거 같아요. 강태한테 엄마를 좋아하냐고 물어보는 장면이 있어요. 강태를 도발하는 질문이라고 생각하면 도희재의 모습이 나올 거 같더라고요. 그렇다고 마냥 상냥하기도 좀 그렇더라고요. 박행자와 도희재 사이에 그런 줄타기가 어려웠던 거 같아요”

‘사이코지만 괜찮아’는 김수현의 제대 후 복귀작으로 방송 전부터 큰 주목을 받기도 했었다.  장영남은 김수현이 세상에 이름을 알리기 이전부터 “잘 될 배우”라는 것을 직감했다고 전했다.

“일단 너무 예의바르고 재밌어요. 굉장히 파이팅이 넘치는 친구인 거 같아요. 주변 사람들 에너지를 끌어올려주고, 웃게 해줘요. 원래 내성적인 성격이었는데 군대 다녀오면서 많이 달라졌다고 하더라고요. 그렇게 변하려고 노력하는게 정말 좋은 거 같아요. 그러다 촬영장 들어가면 돌변하는데 ‘젊은 친구가 참 타고 났구나’ 싶었어요. 사실 고수씨를 좋아해서 ‘크리스마스에서 눈이 올까요’를 시청하다 아역으로 나온 김수현씨를 처음 봤어요. 눈빛이 너무 좋아서 막 찾아봤는데, 그게 김수현씨더라고요. 역시나 잘 될 수 밖에 없는 재능을 타고 난 거 같아요. 우리 식구들도 보면서 극찬하더라고요. 너무 잘생겼다고”

 

②에 이어집니다.

사진=앤드마크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