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오늘(14일) 의료계 파업...전국 휴진 신고 규모 24.7%

대한의사협회가 14일 집단휴진을 예고한 가운데 동네 의원을 포함한 전국 의료기관의 휴진 신고 규모는 24.7%였다.

사진=연합뉴스

13일 보건복지부는 "전국 의원급 의료기관 3만3836곳 중 8365곳(24.7%)이 사전 휴진 신고를 했다"며 "휴가철임을 고려하면 14일 당일 휴진율은 더 높아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다만, 휴진 신고를 한 곳 중 병원급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전날 오후 2시 기준으로는 3만3031개 의료기관 가운데 7039곳(21.3%)이 휴진 신고를 한 것으로 확인됐고 하루 만에 3.4%p가 올랐다. 전날 조사에서 전체 의료기관 수가 적었던 이유는 일부 시도의 자료가 누락됐기 때문이다.

의협은 정부의 의과대학 정원 확대, 공공의대 설립, 한방첩약 급여화, 비대면 진료 육성 방안을 '4대악 의료정책'으로 규정하고 이들 정책의 철회를 촉구하며 14일 집단휴진한다.

다만 응급실과 중환자실, 투석실, 분만실 등 환자의 생명과 직결되는 업무를 하는 의사는 이번 집단휴진에 참여하지 않는다.

정부는 휴진하는 의료기관이 많아 환자 진료나 치료 등에 차질이 예상될 경우 해당 지역 보건소가 업무개시 명령을 발동하도록 조처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