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유네스코 "베이루트 대폭발→역사적 가지有 건물 60개 붕괴 위험"

유네스코가 레바논 베이루트 항의 대폭발 이후 해당 지역 일대에서 문화재 가치가 있는 역사적 건물 60여개가 붕괴 위험에 처해 있다고 경고했다.

AP=연합뉴스

14일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유네스코는 이번 폭발로 베이루트 구도심인 제마이제, 마르미카엘 지역을 중심으로 8000개가량의 건물이 크고 작은 피해를 입었다고 밝혔다.

이 가운데 640여개가 역사적 가치가 있는 건물로 파악됐으며 60개 건물은 붕괴 위험까지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유네스코는 폭발 사고 직후 레바논의 당국자들과 문화재 전문가들을 모아 긴급회의를 열었고 레바논 문화부의 문화재국장인 사르키스 쿠리 박사가 붕괴 위험이 있는 역사적 건물을 파악해 유네스코에 보고했다.

이번 폭발로 베이루트 일대의 종교시설뿐만 아니라 베이루트국립박물관, 베이루트 아메리칸대 고고학박물관 등 주요 박물관들도 크고 작은 파손을 당한 것으로 파악됐다.

유네스코는 레바논 당국과 협의해 폭발로 붕괴위험에 처한 역사적 건물이나 유적의 보호 방안을 강구할 방침이다.

한편 베이루트에서는 지난 4일 항구 창고에 보관돼 있던 인화성 물질 질산암모늄이 대규모로 폭발해 200명 넘는 사망자, 실종자와 5000명 이상의 부상자가 나왔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