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터뷰 스타
[인터뷰①] ‘장르만코미디’ 김지은 “하다보니 웃음 욕심, 빠른 호흡 배웠어요”

김준호, 유세윤, 안영미, 김준현, 허경환, 김미려 등 존재감 확실한 코미디언들이 주를 이루는 JTBC ‘장르만코미디’. 그 중에서도 눈길을 끄는 배우가 있다. 지난해 OCN ‘타인은 지옥이다’에 출연했던 배우 김지은이 그 주인공. 어딘지 차가운 인상 때문에 개그와는 거리가 멀어보이는 김지은 ‘끝보소’ 코너를 통해 첫 희극 연기를 능청스럽게 소화해내며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제가 웹드라마 할 때 만난 작가님이 지금 ‘장르만코미디’ 팀 중 한 분이세요. 우연히 상암동에 다른 미팅을 하러 갔다가 만났는데 ‘장르만코미디’를 준비하고 있다고 하시더라고요.‘저도 좀 써주세요’했더니 진짜 연락이 왔어요”

언뜻 듣기엔 무난한 캐스팅 과정같지만, 이제 얼굴을 알리기 시작한 배우 입장에서 코미디프로그램 출연 결심이 쉽지 않았을 터. 하지만 김지은은 “뭐든 하고 싶어요”라며 의욕이 넘치는 모습을 보여줬다.

“저도 너무 걱정이 많았어요. 코미디언 선배님들이랑 처음하는 작업이고, 드라마나 영화와 많이 다르지 않을까 싶기도 했어요. 그런데 확실히 더 많이 배우게 된 작업이었어요. 호흡이 굉장히 빠르더라고요. 드라마나 영화에서는 NG를 내면 안된다는 강박 때문에 애드리브도 꾹 참거든요. 여기도 대본이 있긴 하지만 선배님들이 애드리브를 엄청 많이 하세요. 쉴 새 없이 애드리브를 하시기 때문에 저도 편하게 ‘애드리브를 겁내면 안되는 거였구나’ 좀 배우게 됐어요. 격려해주고, 응원해주고 하니까 편하게 되더라고요”

웃겨야 한다는 강박이 있진 않았을까. 아무리 배우라도 해도 프로그램 정체성이 확고하고, 그 안에서도 자신의 존재감을 떨쳐 보이려면 웃음이 필수였다. 하지만 정극만 해온 김지은은 ‘웃긴 건 안 시키겠다’라는 말에 마음의 짐을 내려놓고 합류할 수 있었다.

“감독님이 ‘웃긴건 안할테니까 걱정하지 말라’고 하셨어요. 그래서 좀 더 안심하고 합류하게 된 거 같아요. 하다보니까 (웃음에) 욕심나요. 애드리브도 웃긴 거 해보고 싶고 그래요. 카메라 앞에 비쳐지는 제 모습을 누구라도 봤을때 어떻게 연이 닿을지 모르니까 김지은이라는 배우가 있다는걸 알리고 싶어요. 사실 도전에 대해 겁이 난다기보다 그런 마음이 더 컸던 거 같아요”

처음 가본 녹화장은 김지은에게 별천지였다. 배우들을 볼 때와는 또 다른 ‘연예인'을 본 기분이었기 때문. 하지만 전혀 다른 작업환경 속에 살던 김지은을 위해 코미디언들이 선뜻 다가와줬다.

“김준현 선배님을 보고 속으로 ‘연예인이다!’ 했어요. 낯을 많이 가리시는 편이에요. 처음에 저를 아내 역할이라고 소개했더니 ‘죄송합니다’ 하시더라고요. 김준호 선배님은 굉장히 유쾌하세요. 정말 모든 선배님들이 편하게 할 수 있도록 잘 해주세요. 촬영장을 갈 때 선배님들 애드리브에 대한 기대감과 틈틈이 시간날 때 나누는 대화가 너무 재미있어서 기대가 되요. 드라마, 영화를 할 때와는 또 다른 설렘이 있어요”

 

②에 이어집니다.

사진=HB엔터테인먼트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