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이코노미 잡/재테크
하반기 대졸 일자리 기상도...금융보험 ‘맑음’ 기계조선 ‘흐림’ 여행항공 ‘천둥’

하반기 업종별 대졸신입 일자리 기상전망에 희비가 갈릴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19 쇼크로 여행ㆍ항공업에서는 역대 가장 낮은 채용계획을 세운 반면 금융보험 및 정보통신 등 비대면 서비스 확장에 따른 일부 업종들에서는 신규 인력선발에 대한 기대감을 보여줬기 때문이다.

사진=인크루트 제공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상장사 530곳의 인사담당자를 대상으로 2020년 하반기 대졸 신입사원 업종별 채용계획을 조사한 결과, 하반기 △’대졸 신입 사원을 1명이라도 뽑겠다’고 밝힌 상장사는 57.2%로 지난해 66.8%에 비해 9.6%p 낮아진 것으로 집계됐다.

업종별로도 전년대비 일제히 마이너스를 기록했는데, 각 분야별로는 차이를 보였다. 조사업종 15개 가운데 △금융ㆍ보험(64.1%) △전자ㆍ반도체(63.3%) △정보ㆍ통신(61.1%) △의료ㆍ간호(60.0%) △운수ㆍ운송(59.2%) 총 5개 업종에서만 평균을 웃도는 채용계획을 세운 것으로 집계됐다.

인크루트는 각 업종별 채용계획 배경에 대해 추측해봤다. 먼저 △금융ㆍ보험업은 온라인 뱅킹 및 핀테크 산업 성장에 따른 신규인력 선발기회가 있는 분야이며, △전자ㆍ반도체 및 △정보ㆍ통신의 경우 언택트에 따른 IT산업 활약으로 역시 새 일자리가 늘 것으로 기대되는 업종이다.

△의료ㆍ간호ㆍ보건ㆍ의약의 경우 방역과 백신개발 그리고 △운수ㆍ육상은 비대면서비스 확장에 따라 각각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데, 공통점은 모두 코로나發 사업호재와 수혜를 맞은 산업이라는 점이다. 따라서 하반기 악화일로 속 채용전망 속에서도 이들 업종에서의 신규 일자리 창출을 기대해 볼만한 이유다.

반대로 하반기 △여행ㆍ숙박ㆍ항공의 경우 13.3%로 가장 낮은 채용계획을 세웠다. 전년대비 무려 62.3%p 줄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 외 △자동차ㆍ부품(30.0%), △문화ㆍ미디어(33.8%), △전기ㆍ가스(38.3%) 등의 업종도 30%대라는 저조한 채용계획을 내놓았다.

특히 하반기 최다 채용계획을 세운 금융ㆍ보험업과 반대로 최저인 여행ㆍ항공업간 차이는 50.8%p로 ‘초격차’를 보였다는 점에서, 업종별 신입채용 계획 역시 코로나 쇼크에 비례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원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