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노트 용원중의 정치적인 뒷.담.화
‘찾아가는 대통령’과 '쌍생아' 탁현민 박기영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일명 ‘문제인 케어’인 건강보험 보장강화 정책 발표 장소로 서울 서초의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을 택해 눈길을 끌었다.

 

 

문 대통령은 지난 5월12일 취임 후 첫 행보로 인천공항공사를 찾아 비정규직 노동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공공기관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을 천명해 신선한 반향을 일으켰다. 15일에는 서울 양천의 은정초등학교에 열린 ‘미세먼지 바로 알기 방문교실’에 참석해 “전국 1만1000개 초ㆍ중ㆍ고에 미세먼지 측정기 설치” 방침을 밝히는 등 미세먼지 대책을 발표했다.

6월2일에는 서울 세곡동 서울요양병원을 방문해 치매 환자와 가족, 간호 종사자들과 간담회를 열고 이들의 애환과 어려움을 들었고 같은달 7일에는 서울 용산소방서를 방문해 소방공무원 증원 방침을 재확인했다.

대통령이 정책과 직결되는 현장을 찾아 생생한 목소리를 듣고 새 정부의 정책을 소개하는 ‘찾아가는 대통령’ 콘셉트의 행사는 문재인 정부의 탈권위주의를 상징하는 행사로 꼽힌다. 이는 대선후보 시절부터 최측근 중 한 명으로 일련의 행사를 통해 문 대통령의 이미지 메이킹을 탁월하게 해낸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의 대표작이기도 하다.

과거 자신이 저술한 책 내용으로 인해 여성비하 논란에 휘말려 여야 정치권과 시민단체, 여성계로부터 전방위 사퇴 압박을 받아온 탁 행정관은 지난달 18일 “조만간 청와대 생활을 정리할 것”이라고 밝혔으나 이튿날 자신이 기획한 청와대 영빈관에서의 국정과제 보고대회 현장에 모습을 드러내는가 하면, 27~28일 문 대통령과 재계 총수들의 ‘호프 미팅’을 잇따라 주도하며 여전히 건재함을 과시하고 있다.

 

 

하지만 '황우석 사태 핵심인물'로 거론돼 정치권, 시민단체, 과학계로부터 불신을 사고 있는 박기영 과학기술혁신본부장 임명으로 인해 달갑지 않은 스포트라이트를 다시금 받고 있다. 박기영 본부장에 대해 정치권과 언론은 '제2의 탁현민'이란 수사를 달았다. 

두 사람의 공통점은 능력과 국정철학 공유에 있어 인사권자의 신임을 얻는 동시에 다수의 사람들로부터 불신과 비난을 받고 있다는 점이다. 문 대통령이 초반부, 유리천장과 기득권을 깨트리는 참신한 인사로 얻은 점수를 곶감 빼먹듯 잃게 만드는 주인공이란 지적도 적잖다.

문 대통령은 심상치 않은 '국민무시' '인사테러' 여론을 잠재우고 '찾아가는 대통령'의 진정성을 어필할 수 있을까. 어느덧 '쌍생아'가 돼버린 두 인사는 이런 대통령의 발걸음을 가볍게 하는 선택을 할까. 말복을 하루 앞둔 날, 선선한 바람과 함께 밀려드는 물음표다.

사진= 청와대, 탁현민 박기영 SNS

에디터 용원중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용원중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