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라이프 싱글's 핫 플레이스
힙스터 발길 이끄는 컨테이너 문화공간 '플랫폼창동61'

‘문화 불모지’ 창동역 1번 출구에 화려한 원색의 컨테이너들이 자리를 잡으면서부터 서울 대표 ‘문화 지역’으로 조금씩 발돋움하고 있다. 바로 복합문화공간 ‘플랫폼창동61’의 이야기다.

 

지난해 4월부터 서울시 대표 베드타운(Bed town) 지역인 창동 일대에 문을 연 플랫폼창동61은 음악과 풍부한 컨텐츠(교육, 전시 등)들이 한 데 어우러진 트렌디한 복합 문화 공간이다.

약 630평(약 2,790㎡) 규모에 61개의 대형 컨테이너로 구성돼 다채로운 문화를 향유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무엇보다 인상적인 건 음악, 공연 공간이다. 플랫폼창동61은 전체 부지의 약 2분의 1(1283㎡)에 해당하는 공간을 음악·공연 특화공간으로 조성했다. 여기에 트렌디한 감성적 콘텐츠가 입혀지면서 젊은이들의 입소문을 빠르게 타 음악과 푸드, 패션을 즐기는 ‘핫 플레이스’로 자리 잡았다.

 

대중음악 전문 공연장인 레드박스는 스탠딩으로 400명이 함께 음악을 즐길 수 있도록 구성됐다. 여기에서 록, 힙합, 일렉트로닉, 국악 등 다양한 음악을 즐길 수 있게 되면서 음악 팬들의 발걸음을 이끌고 있다.

플랫폼창동61의 또 다른 매력은 '참여'를 꼽을 수 있다. 라이프스타일 공간에서는 패션·푸드·포토 스튜디오, 패션숍과 갤러리 510 등이 있어 쿠킹, 스타일, 포토 클래스 전문가 강좌를 직접 들을 수 있다. 자세한 정보는 플랫폼61 홈페이지(http://www.platform61.kr)에서 찾아볼 수 있다.

 

ㆍ위치: 서울시 도봉구 창동 1-9 (지하철 창동역 4호선 1번출구 도보 1분)

ㆍ운영시간 : 24시간(연중무휴)

ㆍ전화번호 : 02-993-0561

 

사진=플래닛창동61

 

 

에디터 신동혁  ziziyazizi@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신동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