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터뷰 스타
[인터뷰①] ‘한다다’ 이상이 “이초희, 먼저 마음 열고 리드해줘”

“아쉬움이 큰 것 같아요. 이번 작품을 통해 ‘배우 이상이’가 좀 더 많은 분들에게 알려지고 사랑을 많이 받은 것 같아 내심 기분이 많이 좋습니다. 이렇게 긴 호흡의 작품을 처음 해보는 거였고, 긴 시간 동안 많은 사람들과 가족이 되었는데 이제 촬영이 끝나면 더 이상 만나지 못한다는 게 제일 속상해요. 또 촬영 현장에서 배우, 스태프들 간의 합이 ‘척하면 척!’ 정말 잘 맞는 팀인데 앞으로 그런 호흡들도 맞출 수 없다고 생각하니까 너무 아쉽지만 그만큼 기분 좋게 잘 보내주고 싶습니다”

막장 없는 주말드라마 KBS 2TV ‘한 번 다녀왔습니다’가 시청률은 물론 시청자들의 호평까지 한 몸에 받으며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이상이는 ‘한다다’에서 최윤정(김보연)의 차남이자 윤규진(이상엽)의 동생 윤재석 역을 맡아 시청자들의 큰 사랑을 받았다. 치과 전문의지만 붙임성 좋은 성격으로 누구에게나 호감으로 다가서는 윤재석은 급기야 사돈 송다희(이초희)의 마음도 사로잡았다.

미운구석이라곤 없는 윤재석 캐릭터를 위한 노력에 대해 이상이는 “원래 제 목소리가 저음이라 목소리 톤을 높이려고 노력했어요. 재석이가 장난도 많이 치고 능글맞은 성격이니까 그걸 잘 보여드리고 싶어서 말투도 빠르게 하구요. 개인적으로 외적인 모습부터 변화를 줘야 그 캐릭터에 잘 녹아들 수 있다고 생각하는 편이에요. 다희를 바라보는 눈빛, 어쩔 줄 몰라하는 표정들을 보여주려고 저한테 평소에 없던 외향적인 모습들을 많이 이끌어내려고 노력했었어요”라고 전했다.

등장인물도 많고, 가족부터 연인까지 다양한 인간군상이 드러났던 ‘한다다’. 때문에 인물별로 꼽을 수 있는 명장면도 다양했다. 이상이는 송다희에게 윤재석의 마음을 빼앗긴 계기가 된 선자리를 언급했다. 그는 “그 시점으로 계기로 재석이가 다희를 좋아하는 마음을 갖게 되는 터닝포인트가 되는 장면이라 재석이에게 중요한 명장면이라고 생각해요”라며 “명대사는 재석이가 다희한테 차이고 나서 거리를 두는데 다희가 재석이 속도 모르고 계속 찾아오는 장면에 나오는 대사에요. ‘근데 사돈 혹시 나 좋아해요? 그러면 이런 거 하지 마요. 나는요 사돈. 지금 하루에도 수십번씩 마음을 접고 있어요. 근데 사돈이 자꾸 이러면은 나 또 부풀어요. 그럼 되겠어요 안 되겠어요? 다시는 이런 식으로 나 기대하게 하지 말아줘요’ 가만히 대사를 살펴보면 이 말은 분명 거절이 맞는데 마음이 그렇지 않다는 걸 알 수 있어요. 재석이의 마음은 거절이 아닌데 거절의 말들을 다희에게 해야하는, 대사와 마음이 반비례하는 상황을 연기하는 게 힘들었던 기억이 나요”라고 말했다.

뮤지컬 무대부터 방송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작품을 해왔지만, ’한다다’는 이상이에게 특별한 작품이었다. 시청자들로부터 가장 큰 응원을 받았기 때문. 이상이는 ‘한다다’가 어떤 의미로 남냐는 질문에 “나중에 돌이켜봤을 때 지금의 이상이의 모습이 가장 많이 담겨 있는 작품. 이상이와 윤재석이 비슷한 면이 많아서 그런지 서른살 이상이가 어떤 모습이었지? 하고 추억할 때 사진첩처럼 자리하고 있을 것 같아요. 그리고 이초희라는 파트너를 참 잘 만난 작품으로 기억될 것 같아요”라고 상대역인 이초희에 대한 언급도 빼놓지 않았다.

악역부터 감초 역할까지 어떤 작품에서든 ‘캐릭터 소화제’로 활약하고 있는 이상이는 ‘제3의 매력’ 이후 다시금 도전한 로맨스 연기에 “촬영 초반에 눈빛이나 스킨십 같은 게 자연스럽게 보일 수 있도록 감독님이 현장에서 많은 조언을 해주셨던 기억이 나요. 사실 스킨십이라는 게 굉장히 조심스러운 부분이잖아요. 그러다보니 로맨스 연기를 함에 있어, 상대 배우와 인간적으로도 많이 친해지고 편해지는 만큼 더 자연스러운 모습들이 만들어지게 되는데 그런 부분에 있어서 저는 파트너 복이 컸던 것 같아요. 처음부터 초희 누나가 저에게 마음도 많이 열어주고 먼저 리드해주는 부분들이 많았기 때문에 저도 좀 더 편하게 연기할 수 있었던 것 같아요”라고 고마움을 전했다.

 

②에 이어집니다.

사진=피엘케이굿프렌즈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