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최현호 "아내 홍레나 출산 과정 충격…성욕구 떨어진 요인 중 하나"

전 국가대표 핸드볼 선수 최현호가 아내에 대한 성욕구가 저하된 계기에 대해 언급했다.

14일 방송된 채널A '애로부부'에서는 홍레나, 최현호 부부가 출현해 스킨십 부재에 대한 갈등을 토로했다.

이날 최현호는 아내와의 스킨십을 기피하는 이유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던 중 "저는 남성분들이나 출산을 준비하시는 모든 분들께 말씀드리고 싶은게, 분만실에는 남자가 안 들어갔으면 좋겠다"고 말문을 열어 눈길을 끌었다.

그는 "그 전까지는 여자다. 그런데 그 과정을 보고 함께 경험하면 너무 신성한 몸이 된다. '이 분은 내 아이의 어머니셔'하고 어느 순간 다가가기 어려운 존재가 돼야 한다고 해야하나"라고 털어놨다.

이를 들은 양재진은 "한동안 아빠가 같이 라마즈 호흡법 하고 손잡아주고 비디오카메라로 찍는게 유행이었다. 그런데 출산 장면이 아름답지만은 않다. 부부 사이에 부인에 대한 성적 욕구, 성적 매력을 느끼는 것에 대해서는 마이너스가 되기때문에 요즘에는 잘 안 한다. 사실 오히려 아이와 산모에게 감염 위험만 높여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현호는 "너무 신비하고 아름다운 장면이면서도 여자에서 엄마가 되는 과정을 남자가 다 느껴야 되는 거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홍레나는 "그 과정을 보고 여자가 아닌 껍데기처럼 느껴진다는 얘기를 많이 들었다. 당신도 그렇게 느껴진다는 얘기 아니냐"라고 따졌고, 최현호는 "그건 너무 극단적인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는 "저는 되도록이면 남편이 (분만 장면을) 보는 걸 안 했으면 좋겠다"고 솔직한 생각을 전했다. 그러자 홍레나는 "그렇게 안 느끼는 남자들도 많다"며 "그래서 그걸 보고 성욕구가 떨어졌다는 얘기냐"고 추궁했고, 최현호는 머뭇거리며 "그 중에 하나다. 여러 요인 중 하나다"라고 답해 홍레나를 충격케 했다.

김나연 기자  delight_me@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