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한여름, 96년생 막내 참가자→이미자 '삼백리 한려수도' 선곡...김연자 "어려운 곡"

막내 한여름이 이미자의 곡을 선곡했다.

사진=SBS '트롯신이 떴다2-라스트 찬스' 캡처

16일 방송된 SBS ‘트롯신이 떴다2-라스트 찬스’에서 김연자 팀이 1라운드에 도전했다. 세 번째 참가자 트로트 가수 한여름이 등장했다.

한여름은 인어공주처럼 예쁜 드레스를 입어 심사위원들의 시선을 강탈했다. 김연자는 “나이가 25세면 참가자 중 막내”라고 했다.

96년생 한여름이 부를 곡은 이미자의 ‘삼백리 한려수도’였다. 한여름이 “부르면 떨어질까요?”라고 하자 김연자는 “대단히 어려운 곡이다”고 말했다.

한여름은 무대에서 막내 이미를 벗어던지고 찐 트로트 감성을 발산했다. 그의 무대에 랜선 관객들도 눈을 떼지 못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