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뷰티패션 패션
프레드 페리X라프 시몬스, 런던 나이트라이프 재해석 컬렉션 공개

영국의 서브컬처 역사를 함께한 브랜드 프레드 페리가 라프 시몬스와 협업한 20FW 컬렉션을 공개했다.

이번 컬렉션에서 라프 시몬스는 서브컬처 퍼블리싱 하우스 디토가 런던의 아이코닉한 서브컬처 베뉴 ‘100클럽’ 75주년을 기념하며 프레드 페리와 함께 출간했던 ‘100클럽 스토리’ 속 이미지들 영감을 받아 재해석했다.

프레드 페리와 라프 시몬스는 이번 협업을 통해 런던 나이트 라이프의 황금기를 오마주해 제품에 강렬한 포인트를 주었다.

프레드 페리의 대표 아이템인 피케셔츠부터 라프 시몬스의 시그니처 스타일인 오버사이즈 셔츠, 후디, 롱코트와 더불어 로렐 리스 문양의 니팅 포인트가 돋보이는 카디건, 하운스 투스 패턴의 블레이저, 영국 서브컬처를 상징하는 피시테일 파카까지 다양한 제품군으로 만나볼 수 있다.

협업 컬렉션은 오늘(17일)부터 프레드 페리 서울과 프레드 페리 공식 온라인몰에서 공개된다.

사진=프레드 페리 제공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원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