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영화
'검객' 장혁 "검술 액션, 칼을 통해 인물 감정 표현해야 했다"

장혁이 검술 액션의 맛을 공개했다.

사진=오퍼스픽쳐스 제공

17일 온라인을 통해 9월 23일 개봉하는 영화 ‘검객’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지난 16일 언론배급시사회를 열었던 ‘검객’은 코로나19 여파로 현장 간담회를 진행하지 않고 온라인으로 기자간담회로 대체했다. 이날 최재훈 감독과 주연배우 장혁, 김현수가 기자들과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검객’은 광해군 폐위 후 세상을 등진 조선 최고의 검객 태율(장혁)이 사라진 딸을 찾기 위해 다시 칼을 들게 되면서 시작되는 리얼 추격 액션 영화다.

장혁은 조천 최고의 검객 태율이 돼 쉴 새 없이 화려한 액션을 몰아친다. 태율은 청나라 황족 구루타이(조 타슬림)와 그의 수하들에게 하나뿐인 딸 태옥(김현수)을 빼앗긴 후 터질 듯한 분노와 함께 숨겨왔던 검객의 본능이 깨어나는 인물이다.

장혁은 일반 액션과 이번 영화에서 보여준 검술 액션의 차이점에 대해 “검을 다루면서 액션 합을 맞춰가는 과정이 일반 액션과 달랐다. 동선 체크도 분명히 있어야하고 검이 주는 날카로움이 있어서 조심해야 하고. 제목이 '검객'이다 보니 검을 통해 인물이 가지고 있는 감정을 표현해야 했다”고 말했다.

이어 “액션 합을 만들 때 전체적인 색감이 있어야했다. 액션이 중요한 게 아니라 딸을 찾아가는 과정이 중요했다. 그 부분에 신경을 썼다”고 전했다.

영화 ‘검객’은 9월 23일 개봉한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