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도시어부2', 출연권 걸고 1대1 데스매치...이태곤-KCM '빅뱅'

'도시어부2' 멤버들이 출연권이 걸린 운명의 데스매치를 벌인다. 

오늘(17일) 방송되는 채널A 예능프로그램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2'(이하 '도시어부2') 39회에서는 화성에서 '도시어부 VS 반 도시어부' 대결이 열리는 가운데, 파격적인 룰이 등장한다. 

이날 제작진은 "도시어부 팀이 지면 다음 주 촬영을 하지 않겠습니다. 한주 쉬세요. 반 도시어부와 촬영하겠습니다"라고 선언한다. 

예상치 못한 난관에 봉착한 도시어부팀은 사색이 됐고, 여유로운 표정의 반 도시어부팀은 강한 자신감을 드러내는 등 극과 극의 온도차가 벌어진다.

이경규는 도시어부팀과 반 도시어부팀이 1:1로 짝을 맞춰 앉게 되는 것에 착안해 "둘 중에 이긴 사람이 출연하는 것으로 하자"라며 출연권 긴급 조율에 나섰고, 제안이 받아들여지면서 박빙의 팀대결이 본격적으로 펼쳐졌다.   

이덕화와 허재, 이경규와 주상욱, 지상렬과 허훈, 이수근과 김새론, 이태곤과 KCM, 김준현과 김우석, 박진철 프로와 조재윤 등이 짝을 이뤄 출연권이 걸린 데스매치에 돌입한다.

이날 기대주인 KCM과 이태곤의 자리에는 비교불가한 긴장감이 맴돈다. KCM은 "오전에 50마리, 저녁에 70마리 잡겠다"라면서 기선제압에 나섰고, 이태곤은 "귀마개 어디 없나?"라는 말로 응수해 웃음을 자아낸다. 하지만 KCM이 이날의 첫 수에 성공하며 모두의 시선이 쏠리자, 이태곤의 표정은 점점 초조해져 갔다는 후문이다.

과연 굴러온 돌과 박힌 돌의 최후의 대결은 어떻게 끝날지, '도시어부2'는 17일 목요일 오후 9시 50분 방송된다. 

사진=채널A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2' 제공

장민수 기자  kways123@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