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뷰티패션 패션
파타고니아, 강하천 심폐소생 '푸른 심장 캠페인' 전개

친환경 글로벌 아웃도어 스포츠 브랜드 파타고니아가 ‘푸른 심장- 대한민국 강하천 심폐소생 프로젝트’ 캠페인을 전개한다.

사진=파타고니아 코리아 제공

‘푸른 심장’ 캠페인은 대한민국의 푸른 심장을 뛰게 하는 자연 생태계 혈관인 강하천의 흐름을 막는 인공 구조물 ‘보’ 철거를 촉구하기 위해 국내에서 단독 전개하는 환경 캠페인이다.

파타고니아 코리아는 이번 캠페인을 통해 수명이 다하거나 버려진 상태로 국내 강하천에 오랫동안 방치돼온 보 철거를 지지하는 온라인 서명운동을 진행하고, 환경부와 지자체 관련 부서에 전달, 청원할 예정이다.

보는 작은 댐 형태로 하천을 시멘트로 가로막아 물을 가두는 관개 시설이다. 현재 전국에는 33,914개의 보가 설치돼 있고 1984년부터 2013년까지 30년간 약 3800개의 보가 기능을 상실한 채 방치돼 왔다. 이렇게 방치된 ‘보’ 폐기물은 강바닥에 퇴적물이 쌓여 썩게 하고 수많은 어종들의 이동을 막는 등 생태계 파괴를 야기해 대책이 강구되는 상황이다.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원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