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조국 "언론에 간곡히 부탁...정경심 입원 병원 찾지 말라"

조국 전 법무부장관이 아내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재판을 받던 중 쓰러진 것과 관련해 입장을 내놓았다.

사진=연합뉴스

17일 조 전 장관은 자신의 SNS에 “언론에 부탁드린다. 제발 이번에는 입원한 병원을 찾아 나서지 말아달라. 잠시라도 방해받지 않고 치료를 받게 해달라”고 전했다.

조 전 장관은 “정 교수가 오늘 재판 도중 탈진한 후 입원했다”며 “원래 지병이 있는데다가 지난주 친동생의 증인신문, 이번 주 모자의 증인신문 등이 연달아 있으면서 심신이 피폐해졌다”고 밝혔다.

그는 “작년 하반기 검찰 수사가 진행되는 과정에서 정 교수는 심신이 쇠약해져 중간 중간 병원에 입원해야 했다”며 “그랬더니 기자들이 그 병원을 찾아가 병원 관계자들을 괴롭혔고 정 교수는 병원을 여러 차례 옮겨야 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정 교수는 이날 오전 10시 50분쯤 서울중앙지법 형사25-2부 심리로 열린 재판을 받던 중 쓰러졌다. 정 교수는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으며 정 교수 측 변호인단은 “뇌신경계 문제로 정기적으로 치료를 받아왔던 병원에 입원해 검사 받았다. 현재 안정을 취하고 있다”고 전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