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닭발→닭벼슬구이 '한판치킨'집, 가짜? "작년에 닭껍질 튀김으로 화제돼"

'식스센스'에 닭발부터 벼슬구이까지 한판에 판매하는 이색 치킨집이 등장했다.

17일 방송된 tvN '식스센스'에는 '이색 치킨집'을 주제로 '가짜'를 찾아나선 유재석, 오나라, 전소민, 제시, 러블리즈 미주, 게스트 김민석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첫번째 '이색 치킨집'후보는 '닭발부터 벼슬까지, 한판치킨'이었다. 출연진들은 가게를 확인하기 위해 신길동으로 향했지만, 이들이 도착한 곳은 '에어컨, 냉동배관 자재 총판'이라는 간판이 달린 곳이었다.

식당의 내부와는 달리 공업용 간판을 본 유재석은 "가짜 아니냐"면서도 "요즘 창고를 개조하는게 트렌드긴 하다. 오히려 식당 없을 것 같은데 들어와서 있으면 SNS에 찍어 올리기도 하더라"라고 의아해 했다.

가게에 들어서자 힙한 네온사인과 깔끔한 내부, 트렌디한 느낌이 가득했다. 힙스터 취향을 완벽 공략한 인더스트리얼 인테리어로 눈길을 끌었다. 

이 곳을 함께 운영하는 두 젊은 사장은 "닭발부터 벼슬까지 모든 닭 요리는 한판에 넣어서 '모두세트'로 가성비 있게 판매하고 있다"며 "저희 둘이 좋아하는 메뉴가 달라서 한판에 다 담아보자 해서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작년 6월에 닭 껍질 튀김이 화제가 돼서 SNS에 저희 가게가 소문이 나고 그것때문에 오신 분들이 닭벼슬 구이를 보고 특이하다고 해서 다시 찾는 분들 꽤 있었다. 하루 매출이 잘나올때는 200만원 가까이 나오고, 한달 기준 4천만원 전후로 매출 발생한다"고 밝혔다.

가게를 살피던 미주는 "영수증에 가격이 다 똑같다. 종이만 놓은것 같다"고 의심했고, 유재석은 근방에 창고를 개조한 가게가 많은 만큼 공업 간판이 콘셉트인가 제작진의 노림수인가 의심의 끊을 놓지 않았다. 이후 이들은 정확한 판단을 위해 '모두세트'를 주문했고, 닭 껍질 튀김부터 전기구이 통닭 등을 맛보고 "너무 맛있다"며 감탄을 쏟아냈다.

 

김나연 기자  delight_me@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