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이코노미 경제
기업 10곳 중 4곳 "올해 추석상여금 지급 안해"

올해 추석상여금을 줄 계획인 기업이 10곳 중 6곳으로, 지난해보다 줄어든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영자총협회가 20일 공개한 '2020년 추석 휴무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해 추석 상여금 지급계획인 기업 비중은 59.1%로 작년(64.5%)보다 5.4%포인트 하락했다. 300인 이상과 미만 기업의 차이는 12.6%포인트에서 15.8%포인트로 더 벌어졌다.

추석상여금 지급 수준은 지난해와 같다는 응답이 86.5%였다. 300인 이상은 작년보다 적게 지급한다는 답변이 없었지만 300인 미만에선 10.9%에 달했다.

올해 추석 휴무는 추석 공휴일 3일(9월30∼10월2일)에 개천절과 일요일까지 붙여서 5일인 경우가 85.1%였다. 4일 이하(9.0%)는 납기 준수(64.4%) 등을 주로 이유로 들었고 일감이 많은 경우는 20.3%였다. 6일 이상 휴무 기업(5.9%)은 단체협약 등에 따른 조치라고 답했다. 300인 이상 기업은 6일 이상이 10.0%였고 300인 미만은 4일 이하가 10.2%였다.

이번 조사는 전국 5인 이상 673개 기업(응답기업)을 대상으로 9월 4일부터 11일까지 팩스와 e-메일로 했다. 300인 이상이 112개, 300인 미만이 561개사다.

김미경 기자  kimmi@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