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김영철, 7년전 열애설 언급 "부담스러워서 헤어져…나이 40 넘으니 어렵다"

개그맨 김영철이 7년전 열애설을 언급했다.

20일 방송된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김영철이 출연해 결혼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전했다.

이날 김지혜는 김영철에게 "나이가 몇살이냐 47년째 싱글이지 않냐"고 운을 뗐다. 이에 김영철은 "나는 외롭지 않다"고 솔직하게 답했다.

그러자 김지혜는 "그러면 결혼 해도 된다. 그럼 되게 잘 산다. 만약 외로워서 결혼하면 그 외로움은 배우자가 절대 채워줄 수 없는다. 그래서 싸움이 된다. 만약 외롭지 않고 완벽한 사람이 배우자를 만나면 행복하다"라고 조언했다.

박준형은 "결혼까지 생각했던 적 있냐"고 물었고, 김영철은 "7년 전이었다"며 "만나고 있는게 기사화가 됐다"고 열애설을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그분이 너무 부담스러워 했다. 회사에 알게 될 거 아니냐. 그게 일이 좀 커지면서 안좋게 됐다"며 "그리고 나이가 마흔이 넘으니까 (연애가) 생각보다 쉽지 않다. 연예인이 부담스럽다더라"라고 고충을 전했다.

김나연 기자  delight_me@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