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애로부부' 이남용 "허윤아, 집에서 나체+성추행…성적인 매력 떨어져"

'애로부부' 이남용이 아내 허윤아의 강압적인 부부관계 요구에 대한 피로를 표했다.

21일 방송된 채널A '애로부부'에서는 이남용, 허윤아 부부가 출연해 고민을 전했다.

이날 이남용은 허윤아의 강압적인 관계 요구에 대한 불만을 제기했다. 이에 허윤아는 "개의치 않는다. 이런걸로 자존심 상하는게 사치다. 일단은 하고 보자는 생각이다. 한달에 한번의 관계가 의도치 않게 밀리려고 할때 화가 난다. 지금 한달에 두번으로 늘리자고 했더니 '생활비를 올려줄게'라고 하더라. 나는 돈 필요 없다고 했다"고 꿋꿋한 모습을 보였다.

그러자 이남용은 "(허윤아가) 더위를 타네, 갑갑한게 싫다느니 하면서 홀딱 벗고 있다. 자유인이다. 처음에는 잘 갖춰 입더니 몇개월 지났을때부터 옷을 허물 벗듯이 벗더라. 나시를 입더니 속옷이 되더라. 그러고 며칠 후에는 속옷도 없어지더라. 자유인이 됐다"고 폭로해 놀라움을 안겼다.

그는 "밤에만 보고 싶은 몸도 있을텐데 너무 계속 보고 있으면 조금 매력은 떨어지더라. 사랑은 하지만 성적인 매력은 떨어진다"며 "신비로움이 있으면 하루에 한번도 할 수 있다. 세번까지도 가능하다"고 주장했다.

이에 허윤아는 "그래도 나는 어떤거에도 굴하지 않는다. 말 나온 김에 한달에 두번으로 올려라"라고 굳건한 주장을 펼쳤다. 이를 들은 이남용은 "(관계를) 좀 더 할수도 있다. 그런데 샤워 후에 걷고 있으면 어느 순간 (중요 부위를) 건드니까 그게 싫다. 엄청 빠르다. 6년 되니까 내공이 쌓여서 더 빨라진다. 농담으로 '성추행이 달리 성추행이 아니다'라고 했다. 112 눌렀다가 말았다"고 불만을 제기했고, 허윤아는 "그게 그렇게 나쁠 일이냐. 나는 기분 좋을 것 같다. 해 봐라"라고 받아쳐 이남용을 답답하게 만들었다.

김나연 기자  delight_me@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