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김민재, 박지현-김성철 트리오 관두라는 제안에 발끈 "듣기 거북하네요"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김민재가 박지현, 김성철과의 트리오를 두고 고민에 빠졌다.

사진=SBS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캡처

22일 방송된 SBS '브람스를 좋아하세요?'에서 박준영(김민재)는 박성재(최대훈)를 만났다.

박성재는 "준영씨 국내 커리어를 타이트하게 관리하려 한다"며 "협조를 해줘야할 게 있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정경(박지현), 한현호(김성철) 두 사람과 하는 피아노 트리오는 그만하죠"라고 말했다. 이어 "취미로만 하세요. 준영씨한테 득 될게 없는 조합입니다"라고 꼬집었다.

준영이 이유를 묻자 박성재는 "준영씨와 급이 안맞습니다. 이정경과 한현호 사이에도 차이가 있어요"라고 했다. 준영은 "듣기 거북하네요. 말씀 가려하시죠"라고 불쾌함을 드러냈다.

하지만 박성재는 아랑곳하지 않았다. 그는 "그러니까 급이 맞는 사람들과 하세요. 내가 찾아줄거고. 당신 커리어 더 떨어지기 전에 지금 붙잡아야지. 안 그래요?"라고 말하며 준영을 당황시켰다.

장민수 기자  kways123@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