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김민재, "자신이 없어져요" 박은빈 말에 실망 "그럼 나 송아씨한테 못가요"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김민재가 '급'을 운운하는 박은빈에게 실망한 듯한 모습을 보였다.

사진=SBS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캡처

22일 방송된 SBS '브람스를 좋아하세요?'에서 채송아(박은빈)는 박준영(김민재)과 사귀냐는 말을 들었지만 부인했다. 그리고 "월드클래스가 그냥 음대생을 만나겠어?"라는 말을 듣게됐다.

송아를 찾아온 준영은 "월드클래스 아티스트랑 학교 오케스트라 끝자리에 앉는 사람은 아무래도 급이 안 맞을까요?"라고 말했다.

준영은 "요새 이상하게 급 따지는 사람이 많네요. 난 그런거 신경 안써요"라고 답했다. 하지만 송아는 준영에게 왜 자리배치표 공지를 떼어 버렸는지 물었다.

준영은 "송아 씨가 신경 쓰는게 싫어서요. 정말 아무 의미도 없는 일에 연연하고 마음 다칠까봐 그게 싫어서 그랬어요"라고 말했다.

하지만 송아 생각은 달랐다. 송아는 "의미 없지 않아요. 너무 큰 의미에요, 나한테. 그래서 연연해요. 한 자리만 더 옆이었으면, 한 줄만 더 앞이었으면. 지난 4년 내내 그랬어요. 이해 안 돼죠? 평생 이해 못 할 거예요. 그래서 내가 어쩌면 내가 준영씨하고 나란히 서지 못할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자신이 없어져요"라고 씁쓸하게 답했다.

표정이 굳은 준영은 "그럼 왜 기다린다고 했어요? 그래서 요즘 나 계속 밀어낸 거예요? 그럼 좋아한다, 기다리겠다 그런 말은 왜 했어요? 밥 같이 먹자는 말에 우린 급이 안 맞지 않냐 이런 대답이라면 나 송아씨한테 못가요. 이런 얘기 듣는거 지겹고 지쳤는데. 송아 씨한테서까지 듣고 싶진 않아요"라며 먼저 자리를 떴다.

장민수 기자  kways123@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