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주원, 박인수 죽음→곽시양 범인 오해 "왜 죽였어? 네가 범인이구나" (앨리스)

주원이 곽시양을 범인으로 오해했다.

사진=SBS '앨리스' 캡처

26일 방송된 SBS ‘앨리스’에서 박진겸(주원)은 엄마를 죽인 범인을 알고 있다는 이세훈(박인수)과 통화를 했다. 그순간 전화가 끊겼고 박진겸은 그를 찾기 위해 나섰다.

그곳에 유민혁(곽시양)이 찾아왔다. 이미 이세훈은 죽은 상태였다. 주원은 그 모습을 보고 “왜 죽였어? 너구나. 네가 범인이었어”라고 오해했다.

유민혁은 “아냐. 난 네 어머니를 죽인 범인을 찾고 있었어”라고 했다. 하지만 주원은 그 말을 믿지 않고 주먹을 휘둘렀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