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정총리, 추석 방역협조·개천절 집회자제 당부 '대국민 담화'

정세균 국무총리가 2주간의 추석 특별방역기간 돌입을 하루 앞둔 27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대국민담화를 발표한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한 다섯번째 담화로, 정 총리는 추석연휴 방역 협조를 당부하고 개천절 집회에 대한 엄정 대응 방침을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우선 정 총리는 이번 추석이 코로나19 사태의 최대 고비가 될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이동을 자제하고 방역 수칙을 철저히 지켜달라고 호소할 예정이다.

또한 보수단체가 개천절인 다음달 3일 계획하고 있는 집회를 절대 용납하지 않고, 집회 강행 시 강경 대응을 불사하겠다는 메시지도 함께 내놓을 것으로 관측된다. 정부는 지난 광복절 집회가 코로나19 전국 재확산으로 이어진 만큼 이번에는 차량시위를 포함해 어떤 형태의 집회도 허용하지 않겠다는 방침이다.

한편 정 총리는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지난 2월 22일 첫 담화에선 종교행사 등 밀집행사 자제를 당부했고, '마스크 구매 5부제' 시행을 하루 앞뒀던 3월 8일 두 번째 담화를 발표했다. 이어 같은 달 21일 세 번째 담화에서 종교·유흥시설 운영중단을 권고했고, 지난달 18일 수도권 오프라인 예배 금지 조치를 담은 네번째 담화를 내놓은 바 있다.

김미경 기자  kimmi@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