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정치
대통령 주재 안보장관회의...“남북 공동조사 공식요청”

청와대는 27일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긴급 안보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고 연평도 인근 해상에서 실종된 해양수산부 공무원이 북한군 총격으로 사망한 사건과 관련해 남북 공동조사를 공식 요청한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사무처장인 서주석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대통령 주재 긴급회의 결과를 발표했다. 그는 "청와대는 북측의 신속한 사과와 재발방지 약속을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공동조사 요청과 관련해선 "남북이 각각 발표한 결과에 구애받지 않고 여린 자세로 가실 관계를 밝히기 바란다"며 "이를 위한 소통과 협의 및 군사 통신선 복구와 재가동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또 "시신과 유류품 수습은 사실 규명과 유가족에 대한 인도주의적 배려를 위해 최우선적으로 노력을 기울어야 할 일"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북한은 이날은 소연평도에서 실종된 뒤 북측 해역에서 북한군 총격으로 숨진 공무원을 남측이 수색하는 과정에서 북측 영해를 침범하고 있다며 이를 중단하라고 경고했다. 이와 함께 자신들도 수색을 전개할 계획임을 알리고, 시신 수습 시 남측에 송환할 절차와 방법을 생각해뒀다고 밝혔다.

김미경 기자  kimmi@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