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마로니에 김정은 “성대결절 왔다”...‘널 사랑해’ 주인공

부뚜막고양이가 새로운 가왕에 등극하고, 숨은그림찾기의 정체가 밝혀졌다.

27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복면가왕’에는 137대 복면가왕 결정전이 그려졌다.

사진=MBC

유영석은 “김추자 선배님의 대를 잇는 것 같은 그런 추억까지 생각이 들게 했다”라고 숨은그림찾기의 노래를 칭찬했다. 이윤석은 “숨은 음색 찾기를 했다. 저 분 목소리 안에는 제가 듣기에는 여자 사랑과 평화같은 느낌도 있었다”라고 전했다.

김현철은 부뚜막고양이에 대해 “3라운드에서 패닉의 ‘정류장’을 불렀는데 이적의 감성을 그 목소리로 불러주니까 ‘이렇게 달라질 수 있구나’ 싶었다. 언제까지 꼬리의 마법을 부릴 수 있을지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가면까지 리뉴얼한 숨은그림찾기가 2연속 가왕이 될지, 혹은 새로운 가왕 부뚜막고양이가 새로운 기록을 쓸지 기대가 모아지는 상황. 단 한 사람만 가왕석을 차지할 수 있는 가운데 승리는 부뚜막고양이에게로 돌아갔다.

‘빙글빙글’ 무대를 통해 독보적인 음색을 보여준 숨은그림찾기는 마로니에 김정은이였다. 국민 히트곡 ‘널 사랑해’ 주인공 등장에 스튜디오가 발칵 뒤집혔다. 김정은은 "성대결절이 있어서 목소리가 잘 컨트롤이 안되는 상황"이라고 고백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